국제

SNS는 사랑을 싣고…산 정상 프러포즈 주인공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미국 NBC뉴스 등 주요언론에 보도돼 화제가 된 산 정상 위 프러포즈 커플의 신원이 밝혀졌다.

최근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화제를 모은 커플의 신원이 찰리 베어와 이제는 그의 신부가 될 멜리사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가교가 되어 준 화제의 사연은 지난달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사진작가 매튜 디펠(24)은 친구와 함께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찾았다가 우연히 절벽 위에서 청혼하는 장면을 목격해 카메라에 담았다. 이 절벽은 사진 촬영지로 유명한 태프트 포인트(Taft Point)로 청혼 장소로 유명하지만 반대로 추락사의 위험이 놓은 곳으로도 악명이 높다.

당시 디펠은 “처음에는 무엇을 하는 지 몰랐지만 곧 청혼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사진 촬영 후 그곳을 찾아 사진 속 커플을 찾았으나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디펠은 사진과 함께 사연을 담아 트위터 등 SNS에 올렸고 곧 게시물은 17만 번의 공유를 거치며 마침내 주인공인 베어에게 닿았다.

▲ 찰리 베어와 멜리사



베어는 "당시 청혼 장면이 누군가에 촬영돼 화제가 될 줄 꿈에도 몰랐다"면서 "우리 커플은 평소 여행과 하이킹을 즐기는데 사실 이날은 두번째 프러포즈였다"며 웃었다. 이어 "우리를 찾아준 디펠에게 너무나 고맙다"면서 "내년 4월 캘리포니아 말리부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사연은 이렇게 해피엔딩으로 끝났지만 비슷한 기간 태프트 포인트에서 끔찍한 사고도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인도 출신 비슈누 비스와나스(29)와 미나크시 무르티(30) 부부가 셀카를 촬영하다 이곳에서 추락사했기 때문이다.

공원 측에 따르면, 올해에만 요세미티에서 총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6명은 추락사, 나머지 1명은 자연재해로 인한 사고사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