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다이어트 SNS 스타‘ 등극한 85세 할아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이어트 SNS’로 핫한 스타가 된 영국의 데이비드 시릴(85)

▲ ‘다이어트 SNS’로 핫한 스타가 된 영국의 데이비드 시릴(85)

▲ ‘다이어트 SNS’로 핫한 스타가 된 영국의 데이비드 시릴(85)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이라는 익숙하지만 어려운 인식을 몸소 실천해 보여주는 80대 할아버지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북서부 랭커셔에 사는 데이비드 시릴은 SNS에서 핫한 스타로 떠오른 85세 할아버지다.

한국시간으로 10일 기준 팔로워가 6만 3400명에 달하는 시릴 할아버지의 ‘주종목’은 식단이다. 그는 매 끼니마다 자신의 식단을 올리고 식단에 대한 영양소를 설명하는 게시물로 SNS 스타가 됐다.

시릴 할아버지는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하면서 다이어트와 관련한 SNS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시릴 할아버지가 선택한 건강한 식단 및 할아버지가 이를 즐기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딸이 직접 찍어 SNS에 올렸는데, 인기를 끌자 할아버지는 지난 9월 자신의 계정을 직접 운영하는 열의를 보였다.

식단 사진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전 과정 및 일상을 팔로워와 공유했고, 몸무게가 줄어가고 건강한 삶을 향유하는 모습은 많은 팔로워에게 희망과 긍정을 선사했다.

그는 “다이어트를 통해 몸무게를 감량하기 위해서는 많은 격려가 필요했다”면서 “처음 다이어트를 시작했을 때에는 성과가 좋지 않았지만, 이후 SNS를 시작하면서 다이어트 성과가 매우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이 직접 계정을 운영해보는게 어떻겠냐고 권유했고, 이후 많은 긍정적인 메시지가 쏟아졌다. SNS는 나의 다이어트 목표를 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SNS 속 시릴 할아버지는 언제나 ‘해맑은 다이어터’의 모습이다. 채소와 과일, 적당한 단백질이 포함된 식단 앞에서 포크와 나이프를 든 그는 누구보다도 매우 건강하고 충만한 현재를 살아가는, ‘숫자는 나이에 불과한’ 80대 할아버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