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는 전설의 땅꾼”…5m 비단뱀 혼자 잡은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이 5m가 넘는 버마비단뱀을 혼자서 잡아낸 남자가 있어 화제다.

미국 남플로리다수자원관리국(SFWMD)으로부터 '전설'이라는 칭호까지 받은 카일 펜니스톤은 최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에서 월척(?) 버마비단뱀을 잡았다.

아시아가 원산지인 버마비단뱀은 플로리다의 생태계를 교란하는 주범 중 하나로 꼽힌다. 플로리다 당국은 버마비단뱀을 퇴치하기 위해 포획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펜니스톤은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다.

펜니스톤은 자동차를 타고 에버글레이즈의 한 하천 옆으로 난 길을 타고 가다 헤엄을 치고 있는 문제의 버마비단뱀을 우연히 목격했다.

바로 직업정신이 발동한 그는 자동차를 멈추고 뱀을 잡으러 하천으로 뛰어들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덩치 때문에 펜니스톤은 목숨을 건 싸움을 벌여야 했다. 펜니스톤은 "머리를 잡은 비단뱀이 팔을 물고 수면 아래로 들어가는 바람에 정말 위험했다"며 아찔한 당시의 상황을 회고했다.

다행히 총을 꺼낼 수 있게 돼 뱀을 잡은 뒤 끌어내고 보니 그가 포획한 버마비단뱀은 길이 5.3m, 무게 55kg으로 자이언트급이었다.

현지 언론은 "전문가라도 혼자서는 상대하기 어려울 정도로 덩치가 큰 자이언트 비단뱀이었다"고 보도했다.

펜니스톤은 "물속에서 사투를 벌이면서 총을 꺼내지 못했더라면 비단뱀에게 당했을 것"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자이언트 뱀을 잡으면서 버마비단뱀 포획프로그램에서 펜니스톤이 잡은 뱀은 235마리로 늘어났다. 1위(257마리)와의 격차는 22마리로 줄었다.

SFWMD이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는 포획프로그램은 참가자들에게 시급 8.25달러(약 9000원)를 지급한다.

올 들어 에버글레이즈에서 포획프로그램을 통해 SFWMD이 제거한 버마비단뱀은 1859마리, 포획한 비단뱀을 길게 연결해 놓으면 길이는 자그마치 2마일, 무게는 11톤이 넘는다.

사진=남플로리다수자원관리국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