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여행하기에 가장 위험한 나라는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범죄와 보안 분야의 안전도를 나타낸 지도. 위험도가 낮은 국가부터 연두색-레몬색-주황색-빨간색-짙은 빨간색(갈색)

▲ 의료문제 분야의 안전도를 나타낸 지도. 위험도가 낮은 국가부터 연두색-레몬색-주황색-빨간색-황토색

▲ 도로 안전 분야의 안전도를 나타낸 지도. 위험도가 낮은 국가부터 연한 분홍색-분홍색-짙은 분홍색-붉은색-짙은 붉은색(갈색)

내년도 여행 계획을 미리 세우고 있다면 다음의 국가는 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 위험 관리 단체 인터내셔널 SOS(International SOS)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국가의 위험 정도를 색으로 구분한 여행 위험 지도를 만들어 공개했다. 국가별 위험 지수는 도로 안전, 범죄(보안) 및 전염병과 같은 의료문제 등 총 3가지 측면을 바탕으로 한다.

지도에서 연두색은 안전, 노란색은 낮음, 주황색은 중간, 빨간색은 위험, 짙은 빨간색(갈색)은 매우 위험을 뜻한다. 대체로 연한 색일수록 안전, 짙은 색일수록 위험을 의미한다.

범죄와 보안 분야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짙은 빨간색)는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 예멘, 리비아, 소말리아, 남수단, 말리 등이 꼽혔다.

반면 범죄와 보안 분야에서 가장 안전한 국가는 덴마크와 스위스, 슬로베니아, 아이슬란드, 그릴란드와 핀란드 등이 꼽혔다.

도로 안전 분야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는 브라질, 볼리비아,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카자흐스탄 등이 꼽혔으며, 대부분의 유럽과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지는 안전한 곳으로 꼽혔다.

의료 문제 분야에서는 남수단이나 시에라리온 등 아프리카 국가들이 꼽혔고, 이라크와 레바논, 베네수엘라, 북한 등은 한 단계 아래인 위험 지역으로 나타났다.

세 분야를 통틀었을 때 가장 위험한 국가는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시리아 등지가 꼽혔다. 반면 가장 안전한 국가는 노르웨이와 핀란드, 아이슬란드로 집계됐다.

인터내셔널 SOS 측은 “43%의 사람들이 올해보다 내년에 여행이 더 위험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은 범죄와 보안 분야에서 위험도 '낮음', 의료 문제 분야에서 '안전', 도로 안전 분야에서 '낮음'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같은 평가를 받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