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10살 소년, 영어 관광 안내원으로 자원봉사하는 사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어 관광 안내원으로 일하는 타쿠토 가와카미(10).

일본 오카야마현 고라쿠엔 정원에는 형광색 조끼를 입고 관광 안내원으로 자원봉사에 나선 10살 소년이 있다.



소년의 이름은 타쿠토 가와카미. 타쿠토는 일반 관광 안내원과는 다르다. 정원을 찾은 외국 관광객에게 스스럼없이 질문을 던지고, 자국 역사까지 술술 설명한다. 타쿠토가 가진 재능 중 으뜸은 바로 유창한 영어실력이다.

일본에서 유창하게 영어를 말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타쿠토는 일본 성인 5명 중 4명이 낙제한다는 어려운 영어 시험을 통과했고, 어린 나이로 영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

학교에서도 영어를 배운 적이 없는 타쿠토는 생후 6개월이 되자, 다양한 디즈니 제품들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영어로 적힌 작은 소품부터 책, 만화 영화까지 섭렵한 결과 4살쯤 됐을 때 영어로 완전한 문장을 말할 수 있게 됐다. 엄마는 그런 아들을 유명 관광지인 고라쿠엔으로 데려갔고, 관광객에게 영어 실력을 연마하도록 했다.

▲ 관광객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타쿠토.

그 이후로 타쿠토는 ‘나는 영어 능력을 향상시키고 싶어요. 부디 영어로 이야기 해주세요’라고 적힌 조끼 차림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자신의 재능을 공유함으로써 이질감을 좁히고, 관광객들이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타쿠토의 조끼 여기저기에 적힌 영어 이름들은 이를 증명한다.



정원에 핀 국화(chrysanthemum)와 같은 영어 단어들을 몰라 애를 먹기도 했다는 타쿠토는 “관광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할 때, ‘즐거운 여행, 좋은 하루 되세요. 다시 찾아주세요’라는 말을 잊지 않는다”며 웃었다.

▲ 타쿠토는 자랑스럽게 조끼를 입고 있다.

사진=cbs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