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하와이] 블랙프라이데이 호황, 주민들은 “글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행사가 한창인 미국 하와이주의 대형 마트인 월마트.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행사가 한창인 미국 하와이주의 대형 마트인 월마트(Walmart).

자정을 넘어서며 기존 가격 대비 최대 70%까지 할인하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시작됐지만 행사장을 찾은 고객의 수는 평소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과거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되는 자정을 넘어선 후부터 물건 쟁탈전이 벌어지는 등의 진풍경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오히려 마트 내부에는 20~70%의 할인 행사를 안내하는 안내문과 상자째 진열된 대형 TV, 휴대폰, 전자레인지, 가스오븐 등이 매장 바닥에 쌓여 있을 뿐이었다.

이튿날 다시 찾은 마트 풍경은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된 당일 분위기와 다르지 않았다. 평소 낮 시간대의 고객 수와 유사한 수준의 손님들이 진열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카트 등에 물건을 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정도였다.

이 같은 분위기는 인근에 소재한 또 다른 대형 유통업체 ‘돈키호테’(Don Quijote)도 같은 상황이었다.

식료품, 전자기기, 의류, 잡화, 제과점, 주류 등 일본계 종합 유통업체인 돈키호테 상점 내부에는 오히려 평소보다 적은 수의 고객들이 물건을 구매하는 등 한적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직접 마트에서 조리한 즉석식품 판매대에서는 평소 줄지어 구매하려는 고객들 대신 미처 다 팔리지 않은 채 진열장에 가득 쌓인 즉석요리가 눈에 띄었다.

특히 이들은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는 오히려 상점 영업시간을 대폭 단축, 20시 이후에 문을 닫는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됐다. 이들은 평소 24시간 정상 영업해오고 있는 업체다. 하지만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오히려 현지 주민들이 마트를 찾는 비율이 지난 몇 해 동안 지속해서 감소, 올해에는 연휴 기간 직원들의 휴식을 위해 마트 영업시간을 대폭 줄이는 정책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인근에 자리한 상당수 대형 유통업체들 역시 이 기간에 오히려 영업시간을 단축, 기존의 24시간 문을 열었던 다수의 업체는 저녁 8~9시를 기준으로 폐점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한국계 대형 상점인 팔라마(Palama) 역시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영업시간을 단축했다.

또 오프라인으로 운영되는 소규모 상점들 역시 이 기간에 직원 휴식 등의 사유로 문을 닫는다는 안내문을 부착하는 곳이 상당했다.

소규모로 현지인들이 각각 운영하는 이발소, 제과점, 식당, 선술집(PUB) 등은 블랙프라이데이를 일주일 앞둔 시점부터 이 기간에 휴점을 안내하는 안내문을 상점 내외부에 부착하기도 했다.

반면 외국인 관광객들이 몰리는 대형 쇼핑몰 ‘알라모아나’(Ala Moana) 등에는 폐점 시간인 20~21시 이후에도 연장 근무 하는 상점에 대규모 여행객들이 찾아오는 분위기였다.

알라모아나 쇼핑몰은 와이키키 해변과 인접, 여행자들이 찾는 대표적인 관광지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현지인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위해 쇼핑몰을 찾은 이들이 상당수는 중국, 일본 등지에서 찾은 관광객들이었다.

실제로 일부 해외 유명 명품 업체 구찌(Gucci) 등의 상점에서는 이날 하루 고객의 수가 급증, 시간별로 제한해 상점에 입장하도록 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이때 역시 상점 밖으로 길게 줄을 선 고객들은 할인 행사를 위해 하와이를 찾은 외국인들이었다.

이와 관련, 오프라인 상점의 눈에 띄는 둔화 분위기는 온라인을 통한 직접 구매 분위기가 조성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온라인유통업체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스틱스’는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중 온라인 매출은 62억2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대비 23.6% 증가했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 기간 오프라인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2.7%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편, 지난 22일 추수감사절을 기준으로 시작된 연말 할인 행사는 오는 26일 ‘사이버 먼데이’를 끝으로 종료된다. 사이버 먼데이는 블랙프라이데이 등 이벤트가 종료된 이후 온라인상에서 기존 제품의 가격이 대폭 할인된 채 판매되는 기획행사다.

사진=직접 촬영

하와이(미국) 임지연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