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서 용오름 발생…컨테이너 수십 개 파손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이탈리아 남부 항구도시 살레르노 인근 해상에서 거대한 물회오리가 발생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

20일(현지시간) 현지언론 ‘살레르노 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살레르노 해안에서 발생한 거대한 물회오리가 근처 선착장으로 이동해 수십 개의 컨테이너를 파손했다.

현장이나 근처에 있던 시민들은 물회오리 발생 초기에 통보를 받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실제로 이날 물회오리를 목격한 많은 현지 시민은 인스타그램 등 SNS상에 자신이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공유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중 몇몇 사진과 영상은 큰 관심을 끌었는데 육지와 가까운 곳에 수백 m 높이까지 치솟은 물회오리의 위용에 많은 네티즌은 “스펙터클하다”면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탈리아에서는 물회오리를 트롬바마리나(tromba marina)라고 흔히 부른다. 트롬바마리나는 중세유럽의 칠현악기로 물회오리가 이 악기의 모양과 닮아 이렇게 불리는 것이다.

또한 영어권에서는 물회오리를 물기둥이라는 뜻의 워터스파우트라고 부른다.

물회오리는 지상에서 발생하는 토네이도와 달리 대기 위의 찬 공기가 물 위의 따뜻한 공기와 마주칠 때 발생한다. 바다 외에도 호수나 강 등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연간 전 세계에서 100~200회 정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회오리의 내부 회전 속도는 시속 96~193km, 이동 속도는 평균 시속 128km로 매우 빨라 심각한 해안 재난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 요소로 평가된다. 이 때문에 물회오리 이동 경로에 들어선 선박이나 사람은 물론 비행 중인 항공기까지 위험에 처할 수 있다.

또한 경로에 들어선 해양 생물도 피해를 보는데 간혹 물회오리에 빨려 올라간 물고기들이 땅에 비가 내리듯 떨어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한편 국내에서도 물회오리가 이따금 관측되고 있다. 예로부터 이 모습을 용이 승천한다고 여겨 용오름이라고 부르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