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변호사가 된 한 남성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한때 교도소에 갇혔던 한 남성이 최근 변호사가 된 사연을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플로리다 변호사협회 소속 브라이언 타넨바움 변호사가 공유한 페이스북 게시물을 인용해 수감자 출신이라는 이력을 지닌 레이먼드 번스 변호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10월부터 주(州)내 팜비치 카운티에서 국선변호사로 일하기 시작한 번스 변호사는 한때 죄를 지어 교도소에 수감됐던 이력이 있다. 이 때문에 그는 하나밖에 없는 아들의 친권까지도 박탈당했다.

몇 년 전, 번스는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뒤 예전부터 꿈이었던 스포츠용품 업체 ‘스포츠 오소리티’에서 일하기 위해 채용 면접을 봤다. 하지만 면접 중 자신의 과거를 밝히는 과정에서 일부 면접관의 안색이 좋지 않아 합격하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다.

따라서 그는 포기하고 곧장 비교적 채용이 쉽다고 알려진 버거킹으로 향했다. 거기서 면접 신청서를 내고 나오던 길에 그는 스포츠 오소리티부터 합격 통보를 받았다.

덕분에 그는 스포츠 오소리티에서 일하게 됐고 열심히 일했다. 그의 근면 성실함을 본 매니저는 그에게 다시 학교로 돌아가 공부해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권했다.

이 때문에 공부에 의욕이 생겼다는 번스는 우선 전문대에 들어가 준학사 학위를 딴 뒤 다시 플로리다 애틀랜틱대학에 들어가 학사 학위를 취득하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노바사우스이스턴대 법대를 나와 변호사 시험에도 합격한 것이다.

이에 따라 번스는 지난달 26일 플로리다 변호사협회로부터 정식 회원임을 인정하는 증서를 받았다. 증서 수여는 과거 그를 변호했던 타넨바움이 직접 그를 찾아가 했고 두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 함께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 같은 사연은 타넨바움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그의 이야기가 화제에 오른 것이다.

타넨바움 변호사가 공유한 게시물은 지금까지 좋아요(추천) 9400여 개를 받았고 2300개가 넘는 댓글이 붙었다. 대다수 네티즌은 번스 변호사의 사연에 호평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곤경에 빠져 미래가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은 꼭 이 이야기를 기억하길 바란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길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을 변호사로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은 “눈물이 난다”고도 말했다.

사진=브라이언 타넨바움/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