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QR코드로 결제 ‘뚝딱’…범죄 악용도 ‘뚝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허난성 정저우시(郑州)에 소재한 전통시장에서 채소 상점을 운영하는 리 씨. 그는 최근 지난 10일 동안 고객에게 판매한 야채 값 중 상당수를 회수하지 못했다.

이 일대 채소 가게 중에서도 유독 장사 수완이 좋아 리 씨의 가게는 늘 호황이었다. 하지만 리 씨는 웬일인지 지난 10여일 동안 매일 이른 새벽부터 밤 늦은 시간까지 잠을 줄여가며 판매한 패소 대금 중 대부분을 회수하지 못한 것을 확인했다. 그의 손에 들어오지 못한 채소 값만 무려 수 천 위안에 달한다.

피해자 리 씨의 설명에 따르면 며칠 전부터 채소 매매 대금의 수가 턱없이 부족한 것을 발견한 그는 자신의 상점에 앉아서 망연자실하게 상점 내부를 둘러보던 중 상점 벽면에 부착된 고유 QR 종이 위에 누군가 타인의 QR코드를 덧붙인 것을 확인했다.

중국에서 주로 현금 대신 물건 구매 시 상인들의 고유 QR코드 개인 휴대폰 카메라로 인증하는 방식을 활용하는 점을 악용, 누군가 리 씨의 고유 QR코드 종이 위에 의도적으로 다른 QR코드를 부착했던 것이다. QR코드의 경우 각 개인의 고유 QR코드가 있지만, 그 생김새가 매우 유사하다는 점에서 자세히 살펴보지 않을 경우 이를 식별해내는 것이 어려운 것을 악용한 범죄인 셈이다.

문제는 피해자 리 씨의 상점은 물론이고 인근에서 운영되고 있는 약 10여 곳의 상점 상인들 모두 같은 범죄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전통 시장 입구에 자리한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라오 씨 부부 역시 며칠 전 수 백 위안에 달하는 국수 판매 대금 일체를 도난당한 것을 수 일이 지난 뒤 알아차렸다.

라오 씨 부부의 경우 매일 새벽 이동식 포장마차를 폐점한 후에도 고유 QR코드를 그대로 포장마차 외부에 부착한 것이 범죄의 대상이 된 이유라고 분석했다. 라오 씨 주인 내외가 폐점 후 자리를 비운 사이에 QR코드 위에 가해자가 자신의 QR코드를 덧붙인 것이다.

피해를 입은 라오 씨 부부는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는 고객의 지불 금액을 일일이 다 확인할 수 없다”면서 “QR코드 인증 후 ‘지불완료’라는 안내문이 고객 휴대폰에 전송되는데, 전송된 금액이 어느 QR코드에 전달됐는지 여부를 매번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전자 상거래의 피해가 증가하자 허난성 정저우 시 공안 당국은 해당 전통 시장은 물론이고 이 일대 운영 중인 상점의 피해 규모에 대해 전수 조사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은 밝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지 공안 당국이 파악한 이 일대 전통 시장에서만 같은 방식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의 피해 규모는 지난 10여일 동안 약 8만 위안 대(약 1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저우시 공안국은 치안 2중대 규모의 인력을 투입, 모든 상인들에게 상점 내 부착한 QR코드에 대해 자체적으로 수거 또는 재부착 등의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할 것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추가 피해를 입은 이들이 발생할 경우 상인들의 정보와 사건 수사 상황 등에 대해서 일반에 공개 수사할 방침을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 허난성 춘이법률사무소 장샤오춘(张少春) 대표변호사는 “이번 전자 상거래 방식을 통한 위법 행위는 전통 시장 사인들에게 큰 경제적 손실을 입힌 명백한 법률 위반 사례”라고 규정, “피해를 입은 상인들은 공안에 신고, 추가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현재 허난성 일대에서 절도 및 도난당한 액수가 2000위안(약 34만 원)을 넘어서는 사건에 대해서는 적발한 가해자에 대해 민사법적인 처벌 외에도 형사 책임을 추가로 물어오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