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거대한 자연 앞에 선 작은 인간…극적인 서핑 장면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자연 앞에서 인간이 얼마나 작은지 보여주는 영상 한 편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브라질 국적의 서퍼인 티아고 자카레(35)는 최근 포르투갈 나자레에 있는 프라이아 도 노르테 해변에서 서핑을 즐기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나자레는 파도가 높아 서퍼들에게 인기가 많지만, 그만큼 위험이 뒤따르는 해변으로 유명하다.

자카레는 이날 영상 속 거대한 파도에 휩쓸려 중심을 잃었고, 거대한 파도는 이내 서퍼의 몸을 집어 삼켰다.

이내 몸을 일으켰지만 또 다른 거대한 파도가 다가왔고, 그는 이 과정에서 손톱이 부러지는 경상을 입었다. 이후 그는 현장에 대기하고 있던 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물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해당 영상은 당시 자카레와 함께 서핑에 나섰던 또 다른 서퍼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모래를 다시 밟았을 때, 숨을 거의 쉴 수가 없었다. 거대한 파도에 이은 또 다른 파도 사이에서 호흡을 잃었다면 살아 돌아오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내 생애 가장 잊을 수 없는 파도였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1월에는 같은 해변에서 호주의 한 서퍼가 18m 몬스터급 파도를 타던 중 휩쓸린 뒤 구조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