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CIA 요원 남편, 알고보니 아내 3명+자녀 13명 있던 사기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자신을 CIA 전직 요원이라고 속이고 이중 결혼 한 윌리엄 알렌 조던, 오른쪽은 그를 완벽한 남편이라고 여겼다가 정체를 알게 된 톰슨

완벽한 부부로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했던 한 여성이 남편의 실체를 알게 된 뒤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사는 메리 터너 톰슨(53)은 온라인 채팅 사이트를 통해 자신을 전직 CIA 요원이라고 소개하는 미국인 윌리엄 알렌 조던과 만나 금세 사랑에 빠졌다. 당시 톰슨은 생후 9개월 아이를 홀로 키우는 싱글맘이었다.

2002년, 서로 알게 된 지 불과 2주 만에 청혼을 받은 톰슨은 그의 마음이 진심이라고 믿고 결혼했다. 이후 그녀를 놀라게 한 첫 번째 ‘사건’이 발생했다. 어린 시절 앓은 병 때문에 불임이라고 했던 남편과의 사이에서 6개월 만에 아이가 생긴 것.

당시 톰슨은 매우 놀랐지만 기적이 일어났다고 믿고 아이를 출산했다. 이후 두 사람에게는 총 3명의 아이가 생겼고, 부부는 여느 사람들보다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그러던 2004년, 남편은 톰슨에게 “CIA 요원이라는 경력 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유괴 위협을 받고 있다”면서 “나를 협박하는 사람에게 돈을 주고 위협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톰슨은 자신의 명의로 된 차와 집, 보험 등을 모두 팔아 남편에게 협상금으로 20만 파운드(약 2억 9000만원)를 건넸다.

남편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믿었던 그녀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결혼한 지 4년이 지난 후였던 2006년이었다. 그녀에게 걸려 온 한 통의 전화가 그 발단이었다. 전화를 건 여성은 자신을 남편의 또 다른 아내라고 소개했고, 톰슨은 그녀를 직접 만나 자초지종을 전해 들었다.

톰슨의 남편은 이미 3명의 여성과 이중 결혼(중혼)을 한 상태였으며, 이 과정에서 13명의 아이가 탄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CIA 전직 요원이라는 주장도 거짓이었으며, 중혼과 사기 및 불법 총기 소지죄로 체포된 적도 있었다. 이후 범법자의 신분으로 미국에서 강제 추방됐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결국 톰슨의 남편은 미국으로 도망쳤다가 2014년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자신이 완벽한 남편과 가정을 가졌다고 착각했던 톰슨의 이야기는 최근 ‘이중 결혼’(Bigamist)라는 이름의 책으로 출간된 뒤 큰 반향을 불러 모으고 있다고 더 선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