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내에서 폭발해 화재 일으킨 전자담배…승객 138명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내에서 폭발한 전자담배(자료사진, 123rf.com)

승객이 소지하고 탑승한 전자담배의 배터리가 과열로 폭발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출발해 시카고로 향한 아메리칸항공의 비행기 내부에서 갑작스런 화재가 발생했다.

레슬리 스콧 아메리카 항공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여객기가 도착지인 시카고오헤어국제공항에 착륙한 직후 화재가 발생했으며, 여객기 내의 승무원들이 훈련받은대로 침착하게 화재를 진압했다고 밝혔다.

다행히도 화재로 인한 부상자는 없었으며, 총 144명의 승객과 승무원은 모두 안전하게 여객기에서 빠져나왔다.

미국 교통부에 따르면 전자담배는 폭발 위험 때문에 운송위탁 수화물에 포함되지 못하지만, 기내 휴대 수화물에는 포함시킬 수 있다.

즉 기내에 소지품과 전자담배를 함께 소지한 채 탑승할 수는 있지만, 기내에서의 흡연은 불가능하다.

최근 전자담배 사용률이 높아지면서 이와 관련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7월, 중국 국적항공사인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의 한 여객기가 이륙한 직후 고도가 1만 600m까지 도달했다 12분 만에 3500m까지 낮아지는 등 ‘롤러코스터 비행’을 해 승객들을 놀라게 했는데, 당시 이 원인이 조종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려던 부조종사가 담배 연기가 객실 내로 들어가는 것을 막으려다 실수로 공기조절밸브를 잘못 잠그는 바람에 일어난 일로 알려졌다.



한편 아메리칸항공은 이번 전자담배 폭발 사건이 연방항공청(FAA)에 보고됐으며 조만간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