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주 알레르기’ 가진 남자…희귀 케이스, 학계 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 포르투갈의 30대 남성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맥주 종류

맥주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남성의 사례가 학계에 보고됐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포르투갈의 32세 남성은 독일산 유명 맥주인 프란치스카너를 마신 뒤 목이 조여들고 입술이 가려운 증상을 보여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포르투갈 중부에 있는 코임브라대학병원으로 후송된 그는 의료진으로부터 아나필락시스쇼크(과민성 쇼크) 진단을 받았다. 과민성 쇼크는 특정한 항원에 접촉한 뒤 몇 분에서 몇 시간 내에 발생하는 쇼크로, 알레르기 반응에 의한 순환장애나 특정 음식물 또는 약품, 꽃가루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이 남성은 자신에게 아나필락시스쇼크를 일으킨 원인을 찾기 위해 총 9종의 맥주를 테스트했다. 여기에는 프란치스카너를 포함해 하이네켄과 칼스버그, 슈퍼복 등의 유명 브랜드 맥주가 포함돼 있었다.

그는 테스트 한 모든 맥주에게서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고, 의료진은 그에게 에일과 라거, 스타우트 등 그 어떤 종류의 맥주도 마시지 말 것을 권장했다.

그는 의료진과 한 인터뷰에서 17세 때 처음 맥주를 마시고 약간의 호흡곤란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 30대가 되어서는 목구멍이 조여들고 입술이 간지러운 증상이 추가됐다고 말했다.

이를 소개한 ‘영국의학저널 사례보고’(BMJ Case Reports)는 “맥주 알레르기는 매우 보기 드문 케이스”라면서 “맥주의 주원료가 되는 밀 또는 보리가 과민성 쇼크를 일으키는 알레르기의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알코올이 알레르기 반응을 매우 빠르게 진전시켜 극심한 부작용을 일으키는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