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성 납치하려고 가라테 도장 쫓아들어간 범인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 납치하려고 가라테 도장 쫓아들어간 범인의 최후

한 여성을 납치하기 위해 가라테 도장까지 쫓아 들어간 한 남성이 관장에게 제압돼 경찰에 체포됐다.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샬럿에 있는 한 가라테 도장에서 이 같은 납치 미수 사건이 일어났다.

▲ 오거스트 채닝 윌리엄스(사진=샬럿 경찰서)

가라테 유단자에게 혼쭐이 난 용의자는 46세 남성 오거스트 채닝 윌리엄스.

사건 당일 윌리엄스는 도장 근처에서 한 젊은 여성을 자신의 트럭에 강제로 태우려고 하다가 달아난 여성을 쫓아 가라테 도장 안까지 쫓아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 랜들 에브라임 관장

이날 윌리엄스를 제압하고 경찰들에게 그를 넘긴 가라테 도장의 랜들 에브라임 관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도장에 뛰어 들어온 여성이 누가 자신을 해치려 한다고 말했다”면서 “곧 한 남성이 들어오기에 우선 ‘수업에 대해 문의하러 왔느냐’고 물었다”고 회상했다.



에브라임 관장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여성과 아는 사이로 함께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여성은 윌리엄스를 전혀 알지 못한다면서 그가 자신을 납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관장은 윌리엄스가 여성에게 나쁜 짓을 하려고 한다는 것을 직감하고 그의 앞을 막아서며 도장 밖으로 나가달라고 정중하게 말했다.

그러자 윌리엄스는 막무가내로 도장 안쪽으로 밀고 들어오기 시작했다. 관장은 그를 제압한 뒤 도장 밖으로 끌어냈다.

▲ 관장은 자신은 물론 도장 회원들, 그리고 여성이 다칠 것을 염려해 제대로 맞섰고 금세 윌리엄스를 쓰러뜨릴 수 있었다.

그런데 윌리엄스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장 안으로 들어와 무차별 공격을 시도했다. 관장은 자신은 물론 도장 회원들, 그리고 여성이 다칠 것을 염려해 제대로 맞섰고 금세 윌리엄스를 쓰러뜨릴 수 있었다.

이후 윌리엄스는 경찰들에게 인계됐고 근처 병원으로 실려 가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윌리엄스는 이번 사건에 대해 폭행과 납치 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