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자메시지 16만 건 보낸 女스토커… “장기 먹겠다” 협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문자메시지 약 16만 건 및 무단침입 등으로 한 남성을 스토킹 한 미국의 30대 여성

무려 약 16만 건에 달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 협박을 일삼은 스토커가 경찰에 체포됐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미국 현지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애리조나에 살던 잭쿼린 아데스(31)라는 이름의 여성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한 남성을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처음 만난 뒤 지속적으로 스토킹 했다.

이 여성은 2017년 7월부터 약 10개월간 매일 수 백 통의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며, 여기에는 “당신의 장기를 이용해 스시를 해 먹겠다”는 끔찍한 협박도 포함돼 있었다.

결국 이 여성은 지난해 4월 스토킹하던 남성의 집에 무단 침입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스토킹 피해 남성의 진술에 따르면 당시 피해 남성이 집에 돌아왔을 때, 이 여성은 그의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집안을 돌아다니는 등 마치 자신의 집에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었다.

이에 피해 남성이 다시 집밖으로 나와 그녀를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집안 내부로 무선조종이 가능한 보안 카메라를 들여보내 동태를 살핀 뒤 경계가 흐트러졌을 때 곧바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이 스토킹하던 남성에게 보낸 확인된 문자 메시지는 무려 15만 9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구속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그는 피해 남성에게 하루 500건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경찰이 그녀에게 스토킹 이유를 물었지만, 자신을 ‘새로운 히틀러’라고 말하는 등 엉뚱한 답변을 늘어놓아 경찰을 당황하게 했다.

이 여성은 과거에도 피해 남성의 집에 무단출입하고, 피해 남성의 회사나 아내를 찾아가 피해를 끼치는 등의 중범죄 혐의로 기소된 전적이 있지만, 감옥에서 나온 뒤에는 어김없이 다시 스토킹을 시작해 피해 남성을 두려움에 떨게 했다.



이 여성은 “(피해 남성이) 어떻게 느끼는 지 상관없다. 누군가는 그를 사랑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에 대한 재판은 오는 2월 5일 열릴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