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수로 제작된 美 ‘희귀 동전’ 경매 나온다…20억원 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43년산 링컨 페니’가 드디어 경매에 나온다.

우리 돈으로 무려 20억 원을 호가하는 희귀 동전이 경매에 나온다. 폭스뉴스는 8일(현지시간) ‘1943년산 링컨 페니’가 오는 14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플로리다 연합 화폐전문가 컨벤션에 전시된 뒤 경매에 부쳐진다고 보도했다.
 
‘1943년산 링컨 페니’(이하 링컨 페니)는 미국 조폐청의 실수로 제작된 구리 동전으로 전 세계에 12개 밖에 없는 희귀품이다. 2차 세계대전 당시 구리가 모조리 탄피 제작에 사용되자 조폐청은 아연으로 도금된 강철 페니를 만들었는데, 주조 과정 중 실수로 소전(주화 제조용 금속판)이 라인에 끼어 들어가면서 20여개의 구리 동전이 만들어졌다.
 
이후 ‘링컨 페니’에 대한 소문은 ‘자동차왕 헨리 포드가 새 차를 현상금으로 내걸었다’는 루머로까지 번졌고, 수집가들은 눈에 불을 켜고 동전을 찾아 헤멨다. 행방이 묘연했던 링컨 페니가 처음 그 존재를 드러낸 것은 전쟁이 끝난 뒤였다. 1947년 메사추세츠의 한 10대 소년이 링컨 페니를 가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 동전에 대한 관심은 다시 커졌다.


당시 16세였던 샘 루테스는 “학교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난 뒤 받은 거스름돈에서 링컨 페니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주조과정 중 실수는 없었다”며 이 동전의 존재 자체를 여러 차례 부인했다. 그러나 1960년 이후 링컨 페니에 대한 의혹이 다시 제기되자, 미국 정부는 “실수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처음으로 ‘구리 동전’의 존재를 인정했다. 이같은 정부의 확인으로 동전의 희귀성이 증명되자, 루테스는 적절한 시기에 동전을 처분하기로 결정하고 최근까지 보관해왔다.


 
그리고 지난해 9월 루테스가 세상을 떠나면서 링컨 페니는 70여년 만에 다시 세상에 나오게 됐다. 경매를 주관한 헤리티지 옥션의 세라 밀러는 “미국 주화 제조사상 가장 유명한 실수로 기록된 링컨 페니가 얼마에 팔릴지 예측할 수 없다”면서도 "최소 165만 달러에서 2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