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0개월 새 아동 3명 추락사…사고 부른 ‘지하 채광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상하이 바오산 뤄디엔(宝山罗店) 지역에서 최근 10개월 동안 지하실 채광창 추락으로 3명의 어린이가 사고를 당한 사건이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문제가 된 지역은 주로 고위층 인사들이 거주하는 유럽풍 건축물 391채가 즐비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인근에는 유럽풍 골프장 등이 밀집한 구역이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5년 무렵 건설된 대규모 전원 주택 밀집 구역으로 꼽힌다. 하지만 지난 10개월 사이 지하실 환풍구 역할을 하는 채광창을 통해 3명의 어린이가 추락, 시공 시 안전 상의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더욱이 지난 6일 이 일대에 거주하는 9세 황 군이 채광창 너머 높이 5.8미터 아래의 지하실로 추락사하면서 시공사의 피해 보상이 뒤 따라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우세한 상황이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평소 기숙 학교에 거주하는 황 군은 사고 당일 주말을 맞아 본가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반려견과 함께 마당을 산책했던 황 군은 잔디밭 한 켠에 설치된 통풍 천장을 밟은 직후 두 개골이 파손되며 현장에서 사망했다.

그런데 사망한 황 군의 사건 현장인 채광창 인근에는 별도의 안전 시설이나 지지대 등이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고의 책임이 시공사에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황 군이 추락한 지하실 채광창은 창문 턱의 높이가 바닥으로부터 불과 20~30cm 높이로 시공, 어린이들의 추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황 군의 모친은 이번 채광창 설계와 관련, “지하실 환기구 역할을 하는 채광창은 평소 열려 있는 경우가 많았고, 이는 별도의 개폐 장치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은 탓”이라면서 “개폐 장치가 없는 지하실 채광창은 몸집이 작은 어린이들이 추락할 위험이 높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채광창 인근에는 위험 주의를 안내하는 스티커가 부착돼 있지만, 매우 소형으로 제작돼 있는 탓에 평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안전 주의 스티커 외에 다른 보호 설비는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에 앞서 지난해 4월과 11월 해당 지역에서 초등학생 연령의 추락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는 점에서 시공사 책임론은 더욱 확산되는 분위기다.



현재 중국의 개인용 건축설계규칙에 따르면 지하실 채광창 건축 시 창문 턱이 바닥으로부터 90cm 이하인 경우 반드시 안전 난간을 설치하도록 강제해오고 있다. 때문에 해당 건축물의 경우 현지 건축설계규칙을 준수하지 않은 위반 시설물이라는 지적이다. 사망한 황 군의 유족들은 시공사 측에 대해 ‘공개 사과와 경제적 배상’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시공사 측은 최근 “황 군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황 군이 사망한 것에 대해 큰 슬픔을 느낀다. 유족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