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오페라 극장 같네…세계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있는 한 서점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으로 잡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최근 소개됐다.

화제의 서점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번화가 레콜레타에 자리하고 있는 '엘아테네오 그랜드 스플랜디드'.

겉에서 본 서점은 평범하기 그지없다. 대형 유리를 설치한 진열장에 책들이 쌓여 있고 위쪽엔 간판이 달려 있는,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서점 같다. 하지만 서점으로 들어가면 황금빛 화려함에 입이 딱 벌어진다.

초대형 커튼이 처진 무대엔 카페가 들어서 있고, 양편으론 유럽풍 발코니가 들어서 있다. 여기에 빼곡하게 책들을 꽂아놓으니 마치 서점으로 둔갑한 오페라극장 같다.

건물 내부 곳곳에 부끄러운 듯 숨어 있는 섬세한 조각을 찾아보는 것도 이 서점에서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재미다. 실제로 서점은 원래 극장이었다.

1800년대에 지어진 노르테 국립극장을 헐고 지금의 건물이 세워진 건 1919년. 2년 공사 끝에 새 건물이 완공되자 극장은 '그랜드 스플랜디드'라는 이름으로 다시 문을 열었다.

발레, 오페라 등의 공연이 끊이지 않으면서 '그랜드 스플랜디드'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다.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처음으로 유성영화가 상영된 곳도 바로 '그랜드 스플랜디드'였다.

극장이 서점으로 변신한 건 2000년 출판그룹 엘아테네오가 극장을 사들이면서다. 엘아테네오는 오페라극장의 구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극장을 서점으로 변신시켰다.

이렇게 탄생한 서점 '엘아테네오 그랜드 스플랜디드'는 매장 면적 2000m2로 중남미 최대 규모다.



'중남미에서 가장 큰 서점'이라는 타이틀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이라는 타이틀이 추가된 셈이다.

포인트를 강조하면서도 은은한 조명, 언제나 사람이 붐비지만 모두 속삭이듯 대화를 나눠 절대 시끄럽지 않은 분위기도 '엘아테네오 그랜드 스플랜디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일이라고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평가했다.

사진=클라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