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뤼도 캐나다 총리 똑닮은 아프칸 청년 가수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가수를 꿈꾸는 아프카니스탄의 한 청년이 쥐스탱 트뤼도(48) 캐나다 총리와 똑닮아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주요언론은 트뤼도 총리와 닮은 꼴인 아프카니스탄의 압둘 살람 마프툰(29)의 사연을 소개했다.

아프칸 북동부 지역인 바다흐샨에서 웨딩싱어로 먹고사는 압둘은 현지에서 트뤼도 총리 닮은 꼴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가 이같은 명성을 얻게된 계기는 현지에서 방영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아프칸스타'에 출연하면서다. 현재 최종 8인에 올라 우승을 넘보는 그는 프로그램이 TV에 방영된 직후부터 트뤼도 닮은 꼴로 SNS를 통해 화제를 모았다.

실제 공개된 화면과 사진을 보면 두사람은 20년 가까운 나이 차가 있지만 형제라고 오인될 만큼 흡사하게 닮은 것이 특징. 아프칸스타 심사위원인 카이스 움팻은 "처음 압둘을 본 순간 트뤼도 총리와 닮았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사실 무대 뒤에서 심사위원들끼리 압둘의 외모를 이야기하며 웃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매우 재능있는 아티스트로 최종우승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압둘 또한 트뤼도 닮은 꼴이라는 세간의 평이 싫지않은 표정이다. 압둘은 "사실 트뤼도 총리가 누군지도 몰랐다"면서 "그의 닮은 꼴이라는 평가 덕분에 내 우승확률이 50%는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아프칸 외딴 지역 출신의 가난한 사람이고 트뤼도 총리는 세계적인 인물이지만 꼭 한번 직접 만나보고 싶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