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억짜리 캠핑카, 호수에 빠트린 범인 알고보니 반려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릭 잭슨의 반려견 ‘보디’가 주인의 2억짜리 캠핑카를 호수에 처박았다.

웬만한 아파트 전셋값 뺨치는 캠핑카를 호수에 빠트리고 조수석 밑으로 숨은 ‘귀여운 범인’이 붙잡혔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미국의 유명 카약 선수 에릭 잭슨(54)의 억대 캠핑카가 물에 빠져 폐차 위기에 놓였다고 전했다.

현존하는 최고의 카약인이자 프로 낚시선수로 꼽히는 에릭 잭슨은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미국 프로낚시리그 FLW투어 참가를 위해 텍사스의 한 호수에서 연습에 매진하고 있었다. 보트를 끌고 호수 한가운데로 나가려던 그는 갑자기 자신을 향해 후진하는 캠핑카를 보고 허겁지겁 달려가 브레이크를 밟았다.

그러나 2억 원이 넘는 그의 캠핑카는 이미 호수에 빠진 뒤였고 내부는 물에 흠뻑 젖어 손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캠핑카를 물에 빠트린 주범은 조수석 밑에 숨어 몸을 웅크리고 있었고 잭슨은 즉시 범인을 차에서 끌어냈다. 범인은 다름 아닌 그의 반려견 ‘보디’.

2살짜리 달마시안 보디는 보트를 타고 호수로 나가는 주인의 모습을 보기 위해 캠핑카 운전석으로 뛰어올랐다가 그만 후진 버튼을 누르고 말았다. 순식간에 스타렉스 2배 길이에 달하는 대형 캠핑카가 호수에 빠졌고 혼비백산한 잭슨은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잭슨은 “보트에 몸을 싣자마자 갑자기 휘청하더니 몸이 아래로 쏠렸다. 나는 내가 기절하는 줄 알았지만 실은 캠핑카가 후진하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디도 본인이 잘못한 걸 아는지 캠핑카 조수석에 몸을 웅크리고 불쌍한 표정으로 나를 올려다봤다”며 황당해했다.

울 수도 웃을 수도 없는 이 사고 장면은 잭슨의 활동을 기록하던 동료의 카메라에 그대로 포착됐고, 호수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도움으로 캠핑카는 10분 만에 뭍으로 옮겨졌다. 잭슨은 그를 도와준 사람들과 반려견 ‘보디’를 캠핑카 앞에 세우고 함께 인증사진을 찍으며 캠핑카와의 마지막을 기록했다.



선수 활동으로 1년 중 6개월은 밖에서 생활하는 그에게 캠핑카는 집이나 다름없었다. 잭슨은 “10년 가까이 캠핑카에서 살았다. 테네시에 본가가 있지만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나는 당연히 캠핑카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캠핑카가 순식간에 물에 빠져 움직이지 않자 낙심한 잭슨은 수리할 방법을 수소문했지만, 고치기 어렵다는 비관적 답변을 받았다. 잭슨은 새 캠핑카는 절대 물에 빠지지 않도록 가족들과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고심 중이라며 씁쓸하게 웃어보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