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쇠사슬 목에 묶인 채 끌려다니는 여성 포착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주대낮 공공장소에서 반려견 취급을 당하는 여성이 콜롬비아의 길에서 포착돼 현지 사회가 공분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헤럴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엽기적인 상황이 벌어진 곳은 콜롬비아 카르타헤나의 한 마을이다.

보도된 사진을 보면 남자가 길을 걷고 있고, 그 옆으로 연인으로 보이는 여성이 따라 걷고 있다. 평범해 보이지만 남자의 손과 여자의 목을 보면 기가 막힌다.

여자의 목엔 쇠사슬이 감겨 있고, 남자는 그 사슬을 손으로 잡고 있다. 마치 목줄을 건 반려견을 끌고 가듯 여자를 데리고 다니는 셈이다.

여자는 부끄러운 듯 가끔 고개를 돌려 주변을 살펴보지만 남자에겐 눈치를 보는 기색이 전혀 없다. 쇠사슬을 움켜잡고 당당하게 길을 걷고 있다.

사건을 언론에 제보한 건 핸드폰으로 영상과 사진을 찍은 한 지역 주민이다.

그는 "차림새를 보면 외국인관광객들이 분명했다"며 "남녀 모두 미국인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워낙 외국인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라 외국인을 보는 게 전혀 이상할 건 없지만 개처럼 여자를 끌고 다니는 사람은 생전 처음 본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목격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미국인 관광객이었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이지만 두 사람이 왜 이런 엽기적 행각을 벌였는지는 파악할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자 콜롬비아 사회는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사람을 개처럼 끌고 다니는 게 가능한 일이냐며 "콜롬비아를 우습게 본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기 시작했다.

수수방관한 목격자와 주민들에게도 비판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런 상황을 목격했으면 즉각 여성을 풀어주도록 했어야 한다. 목격자들도 모두 공범이다" "황당한 일을 보면서도 아무도 여자를 구하러 나서지 않은 게 더 나쁘다" 등 따가운 질책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헤럴드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