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브래드 피트, 샤를리즈 테론과 열애설…“친구에서 연인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래드 피트, 샤를리즈 태론과 열애설…“친구에서 연인으로”

브래드 피트(55)가 동료 여배우와 사랑을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16년 안젤리나 졸리(43)와 이혼한 피트가 또 다시 열애설에 휘말린 것.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20일(현지시간) 이날 더선 단독 보도를 인용해 브래드 피트가 최근 샤를리즈 테론(43)과 진지한 만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같은 영화에 출연한 적이 없는 두 사람은 샤를리즈 테론의 약혼자였던 숀 펜(58)을 통해 2년 전 친구가 돼 교류했다.

익명의 한 제보자는 “두 사람은 거의 한 달 전부터 우연히 만나기 시작했다”면서 “이들은 지난해 크리스마스를 시작으로 관계가 깊어졌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토요일 밤 별도의 영화 상영회 뒤 함께 시간을 보냈다.

피트는 할리우드 힐스의 한 개인 주택으로 자신이 제작한 영화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를 보러 갔었고, 테론은 웨스트 할리우드의 샤토 마르몽 호텔에서 열린 영화 ‘로마’ 상영회의 특별 게스트로 참석했다.

소식통은 피트가 호텔에 온 뒤 옷을 갈아입고 술집 한 구석에서 테론과 합류했다고 밝혔다.

▲ 블랑카 블랑코는 브래드 피트와 찍은 셀카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 블랑카 블랑코는 샤를리즈 테론과 찍은 셀카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실제로 이날 두 배우가 같은 호텔에 있었다는 주장은 당시 영화 로마 상영회에 참석했던 할리우드 배우 블랑카 블랑코(36)가 두 사람과 각각 찍은 셀카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함으로써 사실로 확인됐다.

소식통은 또 “그녀는 보드카 칵테일을 마시고 있었고 그는 미네랄 워터를 마시고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피트는 졸리와 이혼한 뒤 술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두 사람은 말도 안되게 감정 표현을 너무 숨김없이 드러냈고 그의 팔은 그녀의 등에 둘러져 있었다”면서 “한때 그는 그녀에게 윙크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브래드는 정말 좋은 곳에 있는 것 같았으며 두 사람 모두 정말 행복해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소식통은 두 사람은 최근 로스앤젤레스(LA) 로스 펠리스에 있는 피트 집에서 함께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데일리메일은 더선 보도에 즉시 양측 소속사 대표들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아직 이렇다할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피트는 졸리와 이혼한 뒤 제니퍼 애니스톤과 재결합설은 물론 유명 대학 교수 등 일반인들과도 열애설에 휘말렸다.

반면 테론은 지난해 여름까지 미국 유명 드라마 ‘빅 리틀 라이즈’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스웨덴 출신 배우 알렉산더 스카스가드와 사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블랑카 블랑코/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