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스쿠터 값에 팔려 성노예…남미 인디언 소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에서 인디언 소녀들이 공공연히 거래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 언론은 14살 인디언 소녀의 인신매매사건을 최근 보도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자는 아르헨티나 차코주에 집단 거주하는 '위치부족' 인디언이다.

소녀는 지난해 59세 남자에게 팔렸다. 스쿠터 1대 값을 받고 소녀를 남자에게 넘긴 건 다름 아닌 소녀의 엄마였다.

물건처럼 팔린 소녀는 남자와 동거하면서 사실상 성적 노리개로 전락했다. 소녀는 결국 남자의 아기를 갖게 됐다. 임신 8개월째인 소녀는 현재 사우살리토라는 지역 내 한 병원에 입원해 출산을 준비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10대 초반의 임신은 예비엄마와 아기가 모두 미성년이라 매우 위험하다"면서 "이미 합법적인 낙태가 불가능해 출산이 원만하게 진행되도록 돌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건은 소녀가 병원을 찾으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병원 측 신고를 받고 달려간 당국자에게 소녀는 자신이 팔리게 된 경위, 아기의 아버지 등과 관련해 사실을 털어놨다.

소녀는 어릴 때 부모로부터 버림을 받았다고 한다. 그런 소녀를 거두고 키워준 건 친할아버지였다.

갑작스럽게 엄마가 찾아온 건 지난해였다. 엄마는 자식을 내놓으라며 친할아버지와 한바탕 싸움을 벌인 후 소녀를 납치하듯 데려갔다. 엄마에게 끌려간 딸은 곧바로 문제의 남자에게 넘겨졌다.

당국자는 "엄마가 남자로부터 스쿠터 1대 값을 받고 딸을 내준 사실까지 확인이 됐다"면서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차코에서 이런 사건은 근래에만 벌써 3번째다.



돈에 팔린 인디언 소녀들이 성노예처럼 시달리다가 결국 아기를 갖게 됐다는 게 사건의 공통점이다.

차코주 보건부 관계자는 "신고되지 않은 사건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법무부,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