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바일 픽!] 선인장 즐비한 북미 사막에 펑펑 눈 내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자연유산인 그랜드캐니언이 자리 잡은 미국 애리조나주(州). 그 일부는 완전한 사막지대이므로 선인장 같은 건생식물이 널리 분포한다.

이에 따라 이곳은 좀처럼 눈이 내리지 않지만, 최근 대자연이 변덕을 부린 것 같다. 이달 초 소노라 사막 일부 지역에 눈이 내려 곳곳을 새하얗게 물들였기 때문이다.

최근 트위터 등 SNS에서 공유돼 화제를 모은 사진들을 보면 사막 특유의 선인장이나 관목 위에 눈이 쌓인 모습은 그야말로 초현실적인 느낌이다.



소노라 사막은 애리조나주뿐만 아니라 캘리포니아주, 멕시코 소노라주에 걸쳐 펼쳐져 있는 사막이다. 습한 바람이 서쪽에서 불어오는데 태평양 연안 산맥에 막혀 비구름이 거의 생기지 않는 것이 1년 중 대부분을 차지해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덥고 넓은 사막 중 하나가 됐다.

사실 이런 현상의 배경에는 기후 변화가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기후 변화 탓에 열대 수렴대라고 불리는 곳이 사막까지 확대해 이런 현상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같은 원인으로 사하라 사막에도 지난 2016년 눈이 내려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극단적인 현상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 어쩌면 대자연이 인류에게 주는 경고 메시지일지도 모르겠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