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이지리아 여성 2만 명, 성노예로 납치…등하교 미성년자 포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성년자를 포함한 나이지리아 여성 약 2만 명이 인근 아프리카 국가인 말리로 납치당하거나 팔려나간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이 나이지리아 국립 인신매매방지국(NAPTIP)의 발표를 인용한 최근 보도에 따르면 미성년자를 포함한 나이지리아 여성들은 말레이시아에서 일할 수 있게 해주겠다는 인신매매단에게 속아 납치되거나 팔려갔으며, 이들은 현재 말리에서 성노예와 같은 참혹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APTIP 측은 “말리 남부 지역에서 나이지리아 국적의 16~30세 여성들이 감금돼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들은 인적이 매우 드문 지역에서 노예와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들이 발견된 장소는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매우 찾기 어려웠지만, 인근 지역에 사는 사람들의 믿을만한 정보를 통해 찾을 수 있었다”면서 “한 지역에만 100~150명의 소녀들이 붙잡혀 있었으며, 말리를 포함한 서아시아 전역에 이러한 상황에 놓인 나이지리아 여성이 2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NAPTIP의 도움으로 끔찍한 곳에서 빠져나온 여성들은 조사에서 “말레이시아의 호텔과 식당, 병워 등에서 일할 수 있게 해주겠다는 약속을 받고 집을 떠났다”면서 “어떤 여자아이들은 교복을 입고 등하교 하는 길에 납치됐다”고 공통적으로 진술했다.

NAPTIP 측은 이 여성들이 납치된 뒤 노예가 되거나, 다른 사람의 성노예로 팔려나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이미 다른 지역으로 옮겨진 여성들의 행방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말리에는 나이지리아 주만 100만 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중 약 2만 명이 강제 매춘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이지리아 측은 말리를 포함해 이번 사건과 관련이 있는 국가들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국제기구 등의 도움을 통해 희생자를 구출하고, 재활프로그램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