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동학대” vs “문제없다”…7세 아들에 모유수유하는 母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세, 5세 아들에게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고 밝힌 호주의 40대 여성 리사 브리거

호주의 한 40대 여성이 일곱 살 난 아들에게 여전히 모유수유를 한다는 사실을 밝히자 비난이 쏟아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 애들레이드에 다섯 아이를 키우는 여성 리사 브리저(46)는 최근 SNS를 통해 자신의 7살 된 아들 체이스에게 여전히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저는 자폐증이 있는 체이스에게 모유수유를 중단하기 위해 여러 차례 노력했지만 매번 실패했다. 그 때마다 체이스가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결국 그녀는 매일 7살 된 아들에게 모유를 수유하고 있는데, 이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각에서는 그녀가 아들을 학대하고 있다거나, 소아성애자 기질이 있는 것 같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브리저는 “일부 성인들이 내게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인 것 같다고 말하지만, 나는 정신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그저 매우 자연스러운 행위를 하는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아들은 내가 모유수유를 그만두려 하면 매우 히스테리컬 해졌다”면서 “하지만 아들은 매우 독립적이고 자신감이 넘치며,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는 아이다. 아이 주변의 친구들도 (계속되는 모유수유를 두고) 놀리지 않는다. 또 갓난아기처럼 유모차를 타거나 세게 껴안는 것도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이 여성은 7살 된 자폐증 아들에게 모유수유를 계속하는 것이 성장과 발달을 지속시키는 방법이자, 안락함과 안전을 제공하는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그녀는 많은 사람들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역시 자폐증을 가진 만 5세 아들에게도 종종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