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인 관광객, 태국 수완나폼 공항서 직원 뺨 때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국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공항 직원을 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이 태국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서 직원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있다.

태국 유력 인터넷 매체 카오소드는 28일 한 한국인 여성이 지난 26일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던 중 직원의 뺨을 때리며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공항 측이 공개한 CCTV 영상에는 연신 팔로 엑스자를 그리며 검문에 불쾌함을 표하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 여성은 잠시 후 직원이 스캐너를 들이밀며 검문을 시도하자 또다시 엑스자를 그리더니 급기야 직원의 뺨을 때렸다.
 
이에 놀란 직원들이 뛰어와 제지했고, 이 여성의 일행으로 보이는 남성이 뒤이어 검색대를 통과하며 여성을 붙잡았다. 몰려든 공항 직원에게 남성은 미안하다는 표시로 두 손을 모았다.
 
공항 측 고위 관계자는 “여성이 검색대를 통과할 때 경보가 울렸기 때문에 직원들은 휴대용 탐지기로 그녀에게 재검색을 요청했다”면서 “매우 화난 듯한 한국인 여성은 직원의 뺨을 세차게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고 방지를 위해 프로토콜을 엄격히 준수한 직원들에게 칭찬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수완나폼 공항에 따르면 이 한국인 관광객은 2000바트(약 7만원)의 벌금을 물고 한국으로 귀국했으며, 피해 직원은 해당 사안을 문제 삼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