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주인과 춘절 귀향길 올랐다가 퇴짜맞은 각양각색 동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춘절을 앞두고 설 특별 수송 기간 춘윈이 시작된 가운데 다양한 반려동물이 기차 반입을 금지당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의 발길이 속속 이어지고 있다. 오는 2월 4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지는 춘절기간 30억 명의 대이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주인 따라 고향길에 올랐다 퇴짜를 맞은 각양각색의 반려동물들이 눈길을 끈다.
 
중국 동영상 사이트 피어 비디오는 춘윈(설 특별 수송기간)을 맞은 중국 기차역의 풍경을 공유했다. 영상에는 지난 25일 쓰촨성 충칭시 충칭북역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기차에 오르기 위해 줄을 선 귀성객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 승객은 검문대에서 반려동물인 고슴도치를 꺼냈다가 퇴짜를 맞았다.

한 승객의 가방에서는 하얀색 털을 가진 커다란 고양이 한 마리가 불쑥 머리를 내밀기도 했는데 이 역시 반입이 금지됐다. 이 승객은 “춘절을 보내기 위해 완저우로 가는 길인데, 고양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 가방에 넣어 왔다”고 말했다. 손가락 크기만한 소형 거북이도 눈길을 끌었다. 한 남성 승객은 검문대 앞에서 외투 주머니에 있던 거북이를 꺼내 놓았지만 역시 반입을 거절당했다.

충칭북역 관계자는 “장애인 안내견 등 특수 목적을 위해 공인된 동물에 한해 반입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2016년부터 열차운행이나 공공위생 안전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물품과 동물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