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포켓몬GO?…中 악덕채무자 뜨면 지도표시 ‘빚쟁이GO’ 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허베이성 고급인민법원이 내놓은 악덕채무자 위치 표시 애플리케이션 ‘라오라이 지도’

중국에서 ‘악덕채무자’를 잡는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됐다. 차이나데일리는 지난 28일 중국 허베이성 고급인민법원이 내놓은 ‘라오라이 지도’가 공식 출시됐다고 보도했다.

라오라이(老賴)는 돈을 갚을 능력이 있음에도 갚지 않는 악덕 채무자를 일컫는 말로,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주변의 라오라이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고급인민법원은 블랙리스트에 오른 악덕채무자가 반경 500m 이내에 등장하면 지도에 위치가 표시되며, 이름과 주소 등 개인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나이언틱이 제작한 증강현실게임 포켓몬GO가 연상되는 형식으로 ‘빚쟁이GO’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중국 최고인민법원에 따르면 채무를 변제하지 않아 비행기 탑승이 금지된 사람은 1800만 명이 넘고, 열차표 구매가 금지된 사람도 550만 명에 달한다. 특히 변제 능력이 있음에도 채무를 갚지 않는 ‘라오라이’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지난해 말에는 쓰촨성 허장현 법원이 영화 상영에 앞서 악성 채무자의 신상을 담은 영상물을 틀어주기도 했다.



고급인민법원은 “악덕채무자를 규제하고 정직한 사회의 틀을 만들기 위해 ‘라오라이 지도’ 앱을 만들었다”면서 “지도에 악덕채무자가 표시되면 즉각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