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포 피해라…영국서 먼저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벤져스4,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

충격적인 결말로 끝난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후속작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이 북미보다 영국에서 먼저 개봉할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은 30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영국 개봉일이 오는 4월 25일로 확정됐다는 마블의 공식 입장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북미 및 기타 국가 개봉일은 북미 현지시간으로 오는 4월 26일이지만, 영국과 아일랜드에서는 이보다 하루 앞선 4월 25일에 먼저 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이미 마블은 ‘앤드맨과 와스프’ 등 일부 마블 영화를 북미보다 하루 빨리 영국에서 개봉한 전적이 있는 만큼, 북미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그다지 충격적인 소식은 아니다.

이에 영국 언론인 메트로는 “불행하게도 미국 관객들은 (영국 개봉 후) 온라인으로 퍼지는 주요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북미에서 개봉하기 전 몇 시간 동안 피구를 하며 시간을 보내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 관객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멘트를 익살스럽게 전했다.

영국과 한국의 시차는 9시간이며, 한국 개봉일이 북미와 동일할 지 여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만약 한국에서도 북미와 동일하게 4월 26일에 개봉한다면, 한국 관객들 역시 영국 개봉 이후 몇 시간 동안 스포일러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지난 시리즈의 개봉 날짜로 미뤄 봤을 때, 북미보다 이틀 앞선 4월 24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개봉할 가능성이 높다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편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배우들도 노력하고 있다.

지난 17일,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워머신’ 역을 연기하는 돈 치들은 지미 팔론의 ‘투나잇쇼’에 출연해 “나는 (헐크 역의) 마크 러팔로가 영화 전체 이야기를 알려줄 때 옆에 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2017년 7월, 마크 러팔로는 돈 치들과 함께 미국 ABC방송에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인피니티 워’의 결말을 유출했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