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숙제 하기 싫어서”…유괴 자작극 꾸민 中 10살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숙제가 하기 싫어서 납치 자작극을 꾸민 중국의 10세 소년(동영상 캡쳐)

중국의 10세 남자아이가 황당한 이유로 납치 자작극을 꾸민 사실이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남서부 쓰촨성 충칭시에 사는 10세 소년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7일, 하교하던 길에 괴한에게 납치됐었다는 사실을 부모에게 알렸다.

당시 소년은 부모에게 “여성 한 명과 남성 한 명이 강제로 나를 차에 태워 납치했다”면서 “차에 태워진 채 어디론가 끌려가던 중 두 납치범이 휴대전화에 집중해 있는 사이 차 문을 열고 탈출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부모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소년의 진술이 매우 구체적이라고 판단하고 정확한 사건 정황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경찰은 납치 및 탈출 당시의 상황을 재연하는 소년의 태도에서 수상함을 느꼈고, 이를 다시 추궁한 결과 모든 이야기가 소년이 꾸며낸 거짓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소년은 경찰 조사에서 “숙제 하기가 싫어서 (부모의 주의를 돌리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소년이 미처 다하지 못한 숙제가 든 가방을 인근 주차장에 버렸다는 진술을 듣고 해당 주차장을 조사한 결과, 그곳에서 실제로 소년이 말한 가방을 발견했다.

소년이 어설프게 납치 및 탈출 과정을 설명하는 모습의 동영상은 경찰을 통해 SNS에 퍼졌고, 이 일은 곧바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거리로 떠올랐다.

숙제가 하기 싫어서 과제물이 든 가방을 버리고 납치 자작극을 벌인 소년의 이야기가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릴 때 상상만 했던 일을 이 소년이 해냈다”, “이 아이는 분명 매우 뛰어난 시나리오 작가가 틀림없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일각에서는 아이가 다시는 이런 ‘사기극’을 벌이지 않도록 따끔하게 체벌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