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완벽하게 여장한 권총강도, ‘남자 걸음’ 걷다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완벽한 여자로 변신해 여자들을 털려던 권총강도가 경찰에 붙잡혔다.

콜롬비아 경찰이 국경도시 쿠쿠타의 한 교회에 여자로 분장하고 침입한 권총강도를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회에선 이날 여성신도들만 참여하는 행사가 열렸다.

남자들이 빠진 교회행사는 범죄자들에겐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표적이 됐다. 정보를 사전에 입수한 강도는 범행을 구상하다 여자로 변신하기로 했다. 그래서 구입한 게 가발과 선글라스, 스카프, 치마, 스웨터 등이다.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핸드백까지 준비하고 범행에 사용할 권총은 여기에 숨겼다. 챙긴 탄창은 5개였다.

여자로 분장한 범인은 행사가 열리고 있는 교회로 당당하게 걸어 들어갔다. 완벽한 여자로 위장해 누구도 자신을 의심하지 않을 것이란 자신감이 배어 있는 걸음걸이였다.

하지만 이게 문제였다. 지나치게 당당한 걸음걸이가 왠지 여자의 걸음걸이로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저 사람 이상한데?" 이런 생각이 든 일부 신도들은 여자로선 지나치게 큰 키, 넓은 어깨 등을 유심히 살펴보다 '분명 남자 같아'라는 의심을 하게 된다.



신도들은 몰래 교회당을 빠져나와 경찰을 불렀다.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범인의 성별은 바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을 꾀한 남자는 22세 청년으로 마약제조, 밀매 등으로 징역을 산 전과자였다.

청년은 "여자신도들만 참석하는 교회행사가 있다는 말을 듣고 범행이 쉬울 것 같아 한꺼번에 모든 참석자릉 털 생각이었다"고 털어놨다.

사진=몰롬비아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