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돌고래 사냥했어요” 자랑한 남자에 비난 봇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고래를 잡아 죽인 후 자랑한 남자에게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파문이 커지자 남자는 "다친 돌고래를 구조해 병원에 데려가려 한 것"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경찰까지 수사에 나서면서 궁지에 몰렸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주 코로넬 도레고 해변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남자는 무슨 이유인지 해변으로 밀려온 돌고래를 잡아 자신의 4륜 오토바이에 묶고 모래사장을 돌아다녔다.

돌고래를 본 사람들이 몰려들면 남자는 "내가 직접 잡았다"고 자랑을 했다. 묶여 있는 돌고래의 모습을 처참했다. 누군가 목과 주둥이를 날카로운 것으로 내려친 듯 상처를 입고 피를 줄줄 흘리고 있었다. 아직 채 숨이 끊어지지 않은 채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그냥 묻힐 뻔한 사건은 가브리엘라라는 한 여성이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가브리엘라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이 사진을 올린다"면서 "나는 사냥에 반대한다.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에 대해선 더욱 그렇다"는 글을 사진에 곁들였다.

그러자 현장에서 남자가 돌고래를 죽이는 걸 봤다는 목격자들이 여럿 댓글을 달았다.

한 목격자는 "남자가 파도에 밀려온 돌고래를 잡아 갈고리로 찍는 걸 봤다"고 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4륜 오토바이에 실려 있는 돌고래의 몸에 흉기로 찍은 상처를 봤다"는 댓글을 남겼다.

보호종인 돌고래를 잡은 남자가 있다는 사실이 인터넷으로 빠르게 확산되자 경찰은 인지수사에 나섰다.

관계자는 "남자가 돌고래를 잡은 게 사실이라면 자연동물 보호에 관한 법에 따라 처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파문이 커지자 돌고래를 잡은 남자는 자신의 SNS에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돌고래가 이미 다친 상태로 밀려왔다. 불쌍해서 도와주려고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 오토바이에 실었던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남자가 돌고래를 죽이는 걸 봤다는 목격자는 여럿이다. 남자가 돌고래를 찍은 사진을 자랑삼아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사실도 뒤늦게 확인됐다.

경찰은 "자세히 조사를 해봐야겠지만 지금으로선 남자의 주장에 허술한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사진=가브리엘라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