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해차량 1300대…자동차에 흠집낸 79세 노인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약한 취미처럼 주차된 자동차에 흠집(스크래치)을 내던 스페인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노인 때문에 주민들이 악몽을 겪은 곳은 스페인 북서부 도시 비고. 79세로 나이만 공개된 노인은 상습적으로 길에 주차된 자동차에 흠집을 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비고에서 노인의 흠집 테러를 당한 자동차는 어림잡아 1200대. 해를 넘겨 올해도 노인의 악행이 계속되면서 최소한 자동차 120여 대가 피해를 봤다.

노인의 공격은 흠집을 내는 데 그치지 않았다. 자동차 열쇠 구멍에 이쑤시개를 밀어 넣어 망가뜨리는 일도 다반사였다.

현지 언론은 "이런 식으로 노인의 공격을 받은 자동차의 차주들이 수리비로 쓴 돈만 적어도 50만 유로(약 6억416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노인의 공격이 반복되자 차주들은 행여나 차가 공격을 받을까 한시도 마음을 놓지 못했다.

답답한 건 뻔히 범인을 알면서도 잡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노인의 범행을 목격한 목격자는 여럿이다. 일부는 "왜 그런 짓을 하느냐"고 따지다 노인과 말싸움을 벌이기도 했지만 노인은 지팡이나 우산을 휘두르며 난폭하게 저항했다.

급기야 주민들은 노인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간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온 경찰이 사건해결에 의지를 보이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노인은 최근 우연히 붙잡혔다. 길에서 싸움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는데 가해자가 노인이었던 것.

자동차에 흠집을 내는 노인을 목격한 남자차주가 항의하면서 벌어진 싸움이었다. 노인은 항의하는 남자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 코피가 터진 상태였다.



현장에선 여죄도 확인됐다. 싸움이 벌어진 블록에서만 흠집이 나고 열쇠 구멍에 이쑤시개가 박혀 있는 차량 6대가 발견됐다.

경찰은 노인을 연행,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노인이 지난해 정신병원에 들어갔었지만 정신질환이 없다는 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엘에스파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