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덤까지 쫓는다…36년전 강간범 잡으려 ‘용의자 시신’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여 년 전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 시신이 매장된 영국 뉴캐슬의 한 공동묘지

30여 년 전 발생한 성폭행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의 무덤이 파헤쳐 질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에릭 매케너(58)라는 이름의 남성은 22세 때인 1983년과 27세 때인 1988년 여성 2명을 성폭행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경찰은 에릭의 소변 샘플에서 채취한 DNA가 피해 여성들이 제출한 증거에 담긴 DNA와 일치한다며 그를 기소했고, 결국 에릭은 재판에서 징역 23년 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최근 범인으로 지목된 에릭의 여동생인 엘리 휴튼이 이에 반박하고 나섰다.

엘리 휴튼은 당시 성폭행 사건의 범인이 자신의 오빠가 아닌, 이미 세상을 떠난 아버지라고 주장했다. 엘리 휴튼과 용의자 에릭 매케너의 아버지인 토마스 에드워드 매케너는 1993년 4월 심장마비로 사망한 사람이었다.

경찰과 법원 측은 용의자 여동생의 주장에 일리가 있다고 판단했으며, 무엇보다도 가족이라면 DNA 검사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봤다. 결국 가족의 동의를 얻어 26년 전 사망한 토마스 에드워드 매케너의 시신을 무덤에서 발굴하기로 결정했다.

감옥에 수감된 에릭 매케너의 아내는 “시아버지의 시신을 발굴해 DNA를 채취하고 이를 피해여성이 제출한 증거와 비교하는 것은 남편의 무죄와 시아버지의 죄를 밝히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용의자의 시신을 발굴하고 DNA를 채취하는 정확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