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블랙팬서’ 현실로…희귀 ‘흑표범’ 아프리카서 100년 만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설과도 같은 흑표범의 모습이 100년 만에 카메라에 포착됐다/윌 버라드 루카스

신화에 가까운 희귀 흑표범이 아프리카에서 100년 만에 카메라에 제대로 포착됐다. 흑표범은 멜라닌 결핍에 따른 알비니즘(Albinism, 백색증)과 정반대인 멜라니즘(Melanism, 흑색증)으로 인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이라는 특징이 있다. 마블의 히어로 ‘블랙팬서’가 바로 이 흑표범을 모티프로 한 캐릭터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이 공개한 사진에는 한밤중 케냐 평원을 어슬렁거리는 흑표범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국 야생동물 사진작가 윌 버라드 루카스(35)에 의해 포착된 이 흑표범은 그림인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완벽한 모습이다. 사진을 촬영한 버라드는 “흑표범 한 마리가 어둠 속에서 흰 눈동자를 움직이며 카메라 렌즈를 응시했을 때 정말 소름이 돋았다. 실제로 흑표범을 보게 되다니 믿을 수 없었다. 이 사진은 내 평생 최고의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전설 속 동물처럼 제대로 된 사진 한 장 없었던 흑표범을 생생하게 카메라에 담은 버라드는 자신의 블로그에 “흑표범을 찍었다는 게 믿기지가 않아서 며칠간 사진을 한참 들여다봤다”고 밝혔다. 이번 촬영은 샌디에이고 동물원 니콜라스 필폴드 박사의 도움 속에 진행됐다. 지난 1년간 흑표범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고군분투 해 온 니콜라스 박사는 흑표범이 카메라에 포착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설명했다. 그는 “흑표범에 대한 무수한 증언들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고품질의 영상이 없었다. 지난 100년 사이 아프리카에서 확인된 최초의 흑표범 사진”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에서 마지막으로 흑표범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은 1909년 에티오피아에서였다. 이 사진은 미국 워싱턴DC 국립자연사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흑표범에 대한 기록은 대부분 아시아 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아프리카에서의 포착은 1909년 이후 100년 만에 처음이다. 니콜라스 박사는 “멜라니즘은 전 세계 표범의 약 11%에서만 발견된다. 아프리카 표범의 군집이 가장 넓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흑표범이 발견된 사례는 단 한번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촬영으로 흑표범의 서식지가 넓어졌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흑색증이 어둠 속에서 위장을 위한 일종의 적응증이라는 해석에 대한 근거를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