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티칸 가톨릭 사제 80%가 동성애자” 주장담은 책 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티칸 가톨릭 사제의 80%가 동성애자라는 주장을 담은 책이 출간을 앞두고 있다

바티칸의 가톨릭 사제 80%가 동성애자라는 주장을 담은 한 언론인의 책이 출간을 앞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언론인이자 작가로 활동하는 프레데릭 마르텔은 ‘바티칸의 벽장 속에서’라는 책을 통해 평소 동성애를 강하게 비판해온 가톨릭교회 내 고위 사제들의 상당수가 동성애자라고 주장했다.

마르텔은 4년에 걸쳐 이 책을 집필했으며, 570쪽에 달하는 분량의 저서를 통해 바티칸 심장에서의 부패와 위선을 파헤쳤다고 설명했다.

마르텔에 따르면 그는 추기경 41명과 주교 및 몬시뇨르(가톨릭 고위 성직자) 52명, 스위스 경비병 11명, 일반 사제 및 신도 200여 명 등 총 1500명을 인터뷰했다. 이들 중 일부는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은 비밀스러운 동성애 관계를 이어가는 반면, 일부는 타인의 시선을 크게 인식하지 않는 동성애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마르텔은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탈리아에서 한 인터뷰에서 “동성애 문제가 매우 심각하며 우리 사회에서 동성애는 유행이 된 것 같다”고 지적한 뒤 “성직 생활에서 그런 애정을 위한 자리는 없다. 교회는 그런 경향의 사람들에게 사역이나 봉헌된 삶에 진입하지 않도록 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동성애 성향의 사제들은) 이중생활을 하느니 사제의 삶을 떠나는 것이 낫다“고 말하기도 했다.

교황의 강경한 의지와 발언에도 불구, 바티칸에서는 고위 성직자들의 잊을 만하면 한 번씩 커밍아웃으로 교황과 가톨릭계를 곤혹스럽게 했다.



한편 이 책은 영국 출판사 블룸스버리에 의해 오는 20일 약 20개국에서 발간될 예정이다. 발간일인 20일은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 주도로 전 세계 주교들이 참석하는 성학대 관련 회의가 열리는 날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