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레고 31만개로 만든 F1 레이싱카, 1억원에 팔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고 31만개로 만든 F1 레이싱카, 1억원에 팔려

블록 장난감으로 만든 자동차 모형이 한 경매에서 1억원이 넘는 거액에 팔려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레트로모빌 빈티지 자동차 박람회장에서 열린 아트큐리얼 자선경매에서 레고 블록으로 된 실물 크기의 포뮬러1(F1) 머신 모형이 8만4500유로(약 1억원)에 낙찰됐다.

레고로 된 F1 머신은 르노의 F1 머신 R.S. 17을 똑같이 복원한 것으로 전장은 5.2m, 전폭은 2.15m에 달한다. 르노 F1팀은 2017년 신형 머신의 대대적인 홍보를 위해 레고와 협업으로 이 모형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한 차례 F1 서킷에서 공개됐던 이 모형은 실제 머신의 매끄러운 바디 라인을 거의 완벽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형의 색상은 노란색과 검은색으로 이는 르노 F1팀의 시그니처 색상이기도 하다.

이 모형은 제작에만 수개월이 걸렸다. 경매 주관사 아트큐리얼에 따르면, 이 모형에는 레고 블록이 약 31만3000개가 쓰였다. 나머지 부품은 실물로 만들었으며 핸들만 복제품일 뿐 타이어는 이탈리아 피렐리사의 정품이 사용됐다.

한편 이번 경매의 낙찰가에는 부가가치세가 포함되지 않았다. 익명의 낙찰자는 낙찰가에 부가가치세 20%를 더한 금액을 내야 한다. 또한 이번 경매 수익금은 전액 유니세프에 기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아트큐리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