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살고 싶지 않아요”…따돌림·폭행 당하던 6살 소년의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급생의 따돌림과 폭행으로 얼굴에 상처를 입은 윌킨슨의 6살 당시 모습

▲ 그림을 통해 불안장애와 따돌림의 상처를 극복하고, 자신과 같은 상처를 입은 아이들을 위한 기부활동을 하고 있는 윌킨슨(9)

동급생들로부터의 따돌림에 상처를 입고 스스로 목숨을 포기할 생각까지 했던 소년의 근황이 알려졌다.

호주 시드니에 사는 잭 윌킨슨(9)은 3년 전인 여섯 살 무렵, 친구들로부터 극심한 따돌림을 받았다. 불안장애를 앓던 윌킨슨의 몸에는 상처가 하나씩 늘어갔다. 또래와 다소 달랐던 이 소년에게 동급생들은 ‘미쳤다’ 등의 비난과 폭력으로 상처를 주고 따돌리기 일쑤였다.

윌킨슨은 결국 옆 반 선생님의 책상에 삐뚤빼뚤한 글씨로 적은 진심을 내비쳤다. 그 쪽지에는 “더이상 살고 싶지 않아요. 신이여, 제발 절 데려가 주세요”라는 간절함과 절망을 담은 말이 적혀 있었다.

아들의 가혹한 일상을 알게 된 어머니는 너무 어린 나이에 삶을 포기하려는 아들을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윌킨슨의 가족은 곧바로 윌킨슨에게 특별 상담 프로그램을 받게 하는 동시에, 평소 아이가 관심을 보인 미술 치료를 시도해보기로 했다. 윌킨슨의 어머니에 따르면 윌킨슨은 그림 그리는 것을 매우 좋아했으며, 이를 통해 서서히 마음의 상처가 치유할 수 있었다.

동급생의 따돌림과 폭력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까지 했던 여섯 살 소년은 그림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게 됐고, 더 나아가 자신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티셔츠를 제작한 뒤 이를 팔고, 수익금을 ‘키즈 헬프라인’(Kids Helpline)이라는 어린이 상담센터에 기부하기 시작했다.

윌킨슨의 어머니는 “모든 사람이 내 아들과 같은 전폭적인 도움을 받지는 못한다. 그렇게 때문에 일부 어린이들은 익명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필요했다”면서 “내 아들에게 그런 (따돌림이나 폭력과 같은) 일이 일어날 줄은 몰랐다. 하지만 이런 일들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아들은 자신의 고난을 털어놓을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뒤, 자신의 불안을 다스리는 방법을 배우는게 큰 위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따돌림이나 정신적 불안에 시달리는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도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