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안녕? 자연] 플라스틱 쓰레기에 목 졸린 채 발견된 바다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발견 당시 모습, 오른쪽은 건강을 회복 중인 최근의 모습

바다표범이 플라스틱 쓰레기에 목이 졸린 채 목숨을 잃기 직전 구조된 사실이 알려졌다.

영국 BBC 등 현지 언론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영국 노퍽주에 있는 왁샴 비치(Waxham beach)를 찾은 환경보호단체 ‘프렌즈 오브 호시 실즈‘(Friends of Horsey Seals)는 목에 플라스틱 링이 박힌 채 고통스러워하는 바다표범을 발견했다.

단체 측은 곧바로 해당 바다표범을 동물보호단체 RSPCA의 센터로 이송해 플라스틱을 잘라내고 감염을 치료했다. 다행히도 이 바다표범은 빠르게 건강을 회복했지만, 현지에서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끔찍하게 목숨을 잃어가는 해양 생물이 점차 늘어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RSPCA의 관계자인 앨리슨 찰스는 “플라스틱 링에 목이 끼인 바다표범의 상처는 지금까지 우리가 본 것 중 최악의 상처 유형이었다”며 “이 정도 상처에서 살아남은 동물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바다표범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아직 잘 모른다. 하지만 물속에서 이 플라스틱 링을 가지고 놀다 머리에 끼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 바다표범의 경우 문제의 플라스틱이 피부 깊숙하게 완전히 끼어있는 상태에서 감염까지 발생해 매우 위험했다”고 덧붙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플라스틱 링이 제거되는데까지 걸린 시간은 30분이었으며, 만약 보호단체가 조금이라도 늦게 발견했다면 목숨을 잃었을지 모르는 위중한 상황이었다.



현지 동물보호단체는 이 바다표범이 이르면 4월 경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동물들이 플라스틱 쓰레기의 위협에 노출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