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왜 장사가 잘되는데? 패스트푸드점 알고보니 마약 가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도 무이자 할부로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칠레 경찰이 카드결제시스템을 갖추고 마약을 팔던 조직을 일망타진했다고 현지 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직은 산티아고의 라플로리다에 '마약가게'를 차려놓고 영업을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직은 패스트푸드점을 오픈, 선량하게 장사를 하는 척하면서 뒤로는 마약을 팔았다.

그러면서 패스트푸드점에 들여놓은 단말기를 이용해 카드결제를 받았다. 고객이 원한다면 이율이 높았지만 할부결제도 가능했다. 현찰이 없는 사람들에게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한 '마약가게'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경찰은 "당장 돈은 없지만 중독이 심해 마약이 절실한 사람들이 주로 이곳에서 카드결제로 마약을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자동적인 돈세탁은 덤으로 얻는 효과였다. 마약을 팔아 얻는 수익금이 패스트푸드점의 매출로 처리돼 따로 돈세탁을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카드결제를 받는 게 조직에겐 일석이조였던 셈"이라고 말했다.

조직은 카드결제가 기대를 웃도는 효과를 내자 사업을 확대했다. 성매매업소까지 운영하면서 카드결제를 받은 것. 은밀했던 조직의 범죄가 꼬리를 잡힌 건 익명의 제보 때문이었다.



칠레 경찰은 "라플로리다 모 길에 있는 패스트푸드점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수사해 보면 깜짝 놀랄 일이 나올 것"이라는 전화를 받고 수사에 착수, 마약이 거래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붙잡힌 일당은 모두 4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범죄가 갈수록 대범해지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