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세 앞둔 中 노부부, 증증손녀 도움으로 82년 만에 혼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생을 함께한 노부부가 82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산둥성에 사는 왕씨 부부가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증손녀의 도움으로 혼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97세의 왕씨 할아버지는 전쟁 중이던 1937년 이웃의 소개로 할머니를 만나 소가 이끄는 수레에 태워 집으로 왔다. 비록 결혼식은 치르지 못했지만 왕씨 부부는 6명의 자녀와 8명의 손자, 14명의 증손자와 3명의 증증손자까지 보며 평생 큰 말다툼 없이 오손도손 살아왔다.



왕씨 부부의 막내 증손녀 우제이(40)는 지난 14일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장미꽃 한다발을 들고 증조부의 집을 찾았다. 평소 수줍음이 많지만 꽃을 좋아하는 부인에게 선물을 하고 싶었던 할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린 때문이었다. 증손녀에게 꽃을 넘겨받은 왕씨 할아버지는 곧장 할머니에게로 가 꽃다발을 내밀었고 왕씨 할머니는 활짝 웃으며 기뻐했다.

이를 지켜본 우제이는 증조부모를 위해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전통혼례복을 구해온 그녀는 그 자리에서 증조부모의 결혼식을 진행했다. 빨간 혼례복을 입고 장미꽃다발을 부케로 든 왕씨 할머니의 입가에는 웃음꽃이 떠나지 않았고, 왕씨 할아버지는 그런 신부의 베일을 장난스럽게 걷어올리며 행복해했다.

100세를 앞둔 왕씨 부부는 “앞으로 남은 생 둘이 건강하고 오붓하게 사는 것이 꿈”이라며 82년 만에 결혼식을 올린 소감을 전했다. 이들 노부부의 혼례는 중국 쇼트클립 플랫폼 콰이쇼우에 공유되며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