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월드컵대표서 마약범으로…콜롬비아 축구선수의 몰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콜롬비아의 월드컵대표로 활약한 전직 축구선수가 마약사범으로 전락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콜롬비아 사법부가 마약을 해외에 내다팔려 한 혐의로 기소된 디에고 레온 오소리오(46)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판부는 오소리오가 직접 만든 마약을 외국에 판매하려 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중형을 선고했다.

오소리오가 붙잡힌 건 2016년 10월이다. 그는 마약 1kg을 50개 작은 봉투에 나눠 포장한 뒤 속옷에 감추고 리오네그로의 공항에서 외국행 비행기에 오르려다 발각돼 체포됐다.

그가 탑승하려던 비행기는 스페인행 항공기였다. 검찰은 "그가 스페인에 마약을 팔아넘기려 한 게 분명하지만 (스페인) 현지 커넥션에 대해선 끝내 밝히지 않아 스페인과의 수사공조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럽으로 그가 가져가려던 마약은 시가 4만 유로어치다. 우리 돈으로 약 5100만원 정도다.

오소리오는 체포된 직후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마약을 스페인으로 운반하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재판에선 이런 그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가 마약으로 물의를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오소리오는 2002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코카인 40kg을 사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오소리오에게 코카인을 넘긴 사람은 위장한 미국 마약수사국(DEA)의 요원이었다. 일종의 함정수사에 걸린 셈이다. 2010년에도 오소리오는 안티오키아에서 발생한 마약사건에 연루돼 곤욕을 치렀다.

콜롬비아 메데진에 연고를 둔 인데펜디엔테에서 데뷔한 그는 명문 아틀레티코 나시오날로 이적하면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콜롬비아 최고의 레프트 미드필더로 부상하면서 1989년에는 청소년국가대표로 선발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청소년월드컵에 출전했다.

1992년엔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출전했다. 1993년엔 에콰도르에서 열린 아메리카컵 대회에서도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하지만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꿈에 그리는 월드컵 무대를 밟진 못했다. 1994년 미국에서 열린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부상을 당하면서다. 그가 은퇴를 한 것도 오른쪽 무릎 부상을 이겨내지 못한 때문이다. 한편 그에게 실형이 선고됐다는 소식에 축구팬들은 안타까움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

"최고의 유망주로 떠올라 국가대표까지 지낸 사람이 어쩌다 저런 신세가 됐을까?" "마약, 진짜 무섭다. 인생을 완전히 망쳤구나"라는 등 누리꾼들도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감추지 않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