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구급차 막히자 환자 딸, 무릎 꿇고 “차 좀 빼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한 여성이 고속도로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조아리며 애원하는 영상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영상은 지난 15일 저녁 중국 안후이루안(安徽六安) 고속도로에서 찍혔다. 당시 사고로 노인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해야 하는데, 도로는 차들로 꽉 막혔고 구급차 전용도로까지 일반 차량이 점거한 상태였다.

결국 사고를 당한 노인의 딸은 도로 한복판에서 차량들을 향해 무릎을 꿇고 절을 하면서 차가 지나갈 수 있게 길을 열어 달라고 애원했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을 통해 일파만파 퍼졌고, 누리꾼은 안타까운 심정과 함께 비상도로를 점거한 일반 차량을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루안시 공안국 교통경찰은 21일 관련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알렸다. 당시 도로에는 4만여 대의 차량이 몰려 극심한 정체를 빚는 상태였으나, 사고 소식을 접한 교통경찰은 차량 정비와 함께 항공 구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항공 구조 여건이 여의치 않아 결국 교통경찰과 도로 관리센터의 도움으로 구급차를 병원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급차 전용도로를 점거했던 차량 3대를 찾아내 해당 차주를 소환해 조사 중이며, 나머지 차량들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급차 전용도로는 생명을 살리는 차량이 이용하는 ‘생명의 도로’로 여겨지지만, 중국에서는 여전히 일반 차량들이 구급차 전용도로를 점거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중국 현행법상 구급차 전용도로를 점거할 경우 벌금 200위안, 벌점 6점을 부과한다. 하지만 이번사건을 접한 누리꾼은 처벌 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