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상 초유 2030년 월드컵 남미 5개국 공동개최 가능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30년 월드컵 공동유치를 위해 공동전선을 구축한 이른바 '남미연합'에 볼리비아가 가세할 것으로 보인다.

볼리비아의 합류가 최종적으로 결정되고 남미연합이 유치에 성공한다면 2030년 월드컵은 사상 초유의 5개국 공동개최로 열리게 된다.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칠레, 파라과이 등 남미연합 4개국은 20일(현지시간) 우루과이 말도나도에서 공동유치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 볼리비아는 회의에서 남미연합 4개국에 공동개최 의사를 공식 전달했다.

회의에 참석한 볼리비아의 체육부장관 티토 몬타뇨는 "남미연합에 볼리비아가 합류하길 희망한다고 공식 제안했다"고 확인했다.

그는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이미 4개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면서 "4개국이 볼리비아의 합류를 승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2030년 월드컵 공동유치위원회의 페르난도 마린 위원장(아르헨티나)은 "몬타뇨 장관과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면서도 "(볼리비아의 합류 여부는) 4개국 대통령이 논의해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현지에선 볼리비아의 합류 가능성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칠레가 뒤늦게 공동유치를 희망하면서 지난주 공동유치를 남미연합에 합류한 전례가 있지만 칠레와 볼리비아의 사정은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1962년 월드컵을 단독 개최한 바 있는 칠레는 반세기 넘게 월드컵을 유치하지 못하고 있다. 유치를 위한 명분이 충분해 남미연합엔 든든한 연합군이 역할을 할 수 있다. 반면 볼리비아는 월드컵 유치 경험이 없다.



볼리비아의 주요 도시가 모두 고지대에 위치해 있어 축구경기를 치르기엔 적절한 환경이 아니라는 점도 불리한 부분이다. 다만 국가 간 끈끈힌 우정은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서로를 형제국이라고 부르는 남미국가들이 똘똘 뭉칠 수도 있다"면서 볼리비아가 공동개최국으로 들어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