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게임중독 아들 게임방에 매일 ‘식사 배달’하는 엄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게임방에 있는 게임중독 아들(왼쪽)을 찾아가 직접 밥을 먹여주는 어머니(오른쪽)

▲ 게임 중독의 아들에게 직접 아침을 배달하는 어머니

청소년 자녀의 심각한 게임 중독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부모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영국 미러 등 해외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루손섬 중앙부 누에바에시하 주(州)에 사는 릴리베스 마블(37)은 매일 아침 어김없이 13세 아들이 있는 집 근처 게임방으로 향한다.

그녀가 아들의 끼니를 챙겨 게임방까지 ‘배달’하는 이유는 아들인 가르시아가 2년 전부터 인터넷 비디오 게임에 심각하게 중독됐기 때문이다.

게임에 빠진 10대 초반의 아들은 아침 일찍 나가 늦은 시간까지 들어오지 않더니, 급기야는 아예 게임방에서 나올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불가능해졌고, 결국 마블과 그의 남편은 아들이 학업을 중단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밖에 없었다.

아들이 게임 중독으로 게임방에서 나오지 않기 시작하자, 어머니인 마블은 혼내기도 하고 타일러도 봤지만 어떤 방법도 통하지 않았다. 결국 그녀는 우선 아들의 건강이라도 지켜야겠다는 마음으로 매일 아침 게임방에 아들의 아침을 나르고 있다.

마블이 직접 찍어 공개한 영상에는 48시간 동안 잠도 자지 않은 채 게임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가르시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들은 어머니가 곁에 와도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손 역시 키보드에서 떠날 줄을 몰랐다. 어머니는 그런 아들에게 손으로 끼니를 집에 입에 넣어줘야만 했다.

그녀는 자신이 직접 촬영한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왜 아이에게 직접 아침식사를 가져다주기까지 하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는 “게임 중독과 관련해 잔소리도 해봤지만 소용없었다. 그래서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보고자 했다”면서 “나는 내 아들을 너무나 사랑하는 엄마이자 돌봐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남편은 이 상황을 이겨낼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그래서 도움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