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 유치원서 아동학대한 中 교사 “중국에선 정상” 주장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탈리아 차이나타운의 한 유치원에서 수십건의 아동학대가 적발됐다

이탈리아의 한 유치원에서 중국인 교사가 아동을 학대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이탈리아 토스카나 프라토에 있는 유치원에서 원생에게 폭력을 휘두른 교사가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프라토 시 경찰은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유치원에서 교사들이 원생들을 상대로 폭행을 일삼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유치원은 마르코 폴로 문화협회가 운영하는 곳으로 교사와 원생 모두 중국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학부모가 학대 의심 신고를 한 뒤 교사 중 한명이 원생 학대를 털어놓으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해당 유치원의 12개 교실 중 3개 교실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한 경찰은 1월 5일부터 19일까지 보름간 40여건 에 이르는 아동학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카메라에는 중국인 교사 2명이 원생들을 발로 차거나 질질 끄는 등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경찰은 교사들이 원생들을 공중에 들고 흔들거나 대걸레로 때리는 등 학대를 일삼았으며, 공개된 영상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원생을 학대한 혐의로 중국인 교사 정 몰리(38, 여)와 홍 핑핑(26, 여)을 구속하는 한편,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른 교사 한 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중국인 교사들은 폭력이 아닌 정상적인 교육 방법의 일환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중국에서 교육학 학위를 받은 교사 정씨는 “중국에서는 정상적인 교육 방식”이라면서 “이탈리아에서 막대기로 아이들을 때리면 안된다는 걸 알려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항변했다. 또 "몽둥이는 아이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사용한 것"이라며 학대 사실을 부정했다. 중국 법에 따르면 아동과 노인, 환자, 장애인 등 약자에게 폭행을 가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진다. 중국 네티즌들은 해당 교사의 주장이 터무니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이탈리아 당국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