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길이 65m…세계 최대 청바지 기네스에 등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큰 청바지가 페루에서 만들어져 기네스에 등재됐다.

페루의 백화점 체인 '파리'가 패션업체 '칸사스'와의 협업으로 만든 청바지의 길이는 무려 65.5m. 폭은 42.7m에 이른다. 크기는 22층 건물과 맞먹는다. 초대형 청바지답게 무게도 만만치 않다. 청바지의 무게는 정확히 5400kg이다.

기네스는 검사관을 파견, 청바지의 크기를 확인하고 기록을 공인했다. 청바지는 2020년판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큰 청바지'로 등재된다.

종전의 최고 기록은 2009년 튀니지에서 제작된 청바지였다. 튀니지 청바지의 크기는 길이 50.1m, 폭 36m였다.

소설의 주인공 걸리버나 입을 법한 청바지를 만드는 데는 꼬박 6개월이 걸렸다. 디자이너와 봉제공 등을 포함해 모두 50명이 제작에 투입됐다.

55m에 이르는 다리 , 폭 10m 주머니 등 초대형 사이즈로 청바지를 제작하는 데 사용된 데님 원단은 8600m에 달한다.

백화점 체인 '파리'의 총괄사장 펠리페 바일리는 "최신 데님상품을 파는 백화점이 이젠 세계에서 가장 큰 청바지도 갖게 됐다"면서 "페루의 자존심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일리는 "페루인이 얼마나 손재주가 좋은지, 페루의 의류산업이 얼마나 발전하고 있는지를 세계에 알리게 된 것도 큰 소득"이라고 덧붙였다.

기네스에 등재된 초대형 청바지는 24일(현지시간)까지 미라플로레스의 수르 쇼핑몰에서 전시된다.



전시가 끝나면 청바지는 분해된다. 백화점 체인 파리는 청바지를 뜯어 재활용 가방 1만 개를 만들 예정이다.

페루는 올해부터 플라스틱 봉투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백화점 관계자는 "정부의 캠페인에 동참한다는 뜻으로 재활용 가방을 만들어 고객들에게 나눠주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