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높이 12m ‘얼음 쓰나미’의 공습… ’겨울왕국’ 따로 없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오대호 인근에 불어닥친 강풍으로 발생한 ‘아이스 쓰나미’(사진=AP·연합뉴스)

▲ 미국 오대호 인근에 불어닥친 강풍으로 발생한 ‘아이스 쓰나미’(사진=AP·연합뉴스)

미국 뉴욕 곳곳이 강풍으로 피해를 입은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강풍에 얼음이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드문 현상이 포착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현지 매체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미국과 캐나다 국경 부근에 있는 빙하호군인 오대호(五大湖) 일원에 최대 시속 119㎞의 강풍이 불어닥치면서 호수 위를 떠다니던 얼음 덩어리가 주택가와 도로로 밀려들었다.

오대호 중 한 곳인 이리 호수(Lake Erie) 인근은 강풍으로 도로까지 밀려든 얼음 덩어리들이 거대한 벽을 이뤘으며, 일부 얼음들은 주택까지 위협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현지 주민인 데이브 슐츠는 뉴욕과 버팔로 지역방송인 WGRZ와 한 인터뷰에서 “겨울철에 호숫가로 얼음이 밀려드는 경우는 종종 봤지만, 50년 이상 이곳에 거주하면서 이렇게 많은 얼음이 집 근처까지 밀려 들어온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강풍은 이튿날인 25일에도 계속됐으며, 이에 따라 ‘얼음 쓰나미’ 현상도 심각해졌다.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부 얼음벽의 높이는 12m에 달하며 가로수와 가로등을 쓰러뜨리는 등 내륙 지역에 피해를 끼쳤다“면서 ”이러한 얼음 쓰나미는 강풍과 해류 및 급격한 기온 변화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리버 상류 역시 얼음 쓰나미들이 몰려와 방파제를 넘었고, 주 당국이 해당 지역에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리 호수 일대에 사는 주민들은 안전관리 당국의 권유에 따라 집에서 나와 대피소로 향했으며, 현재까지 나이아가라 리버 파크지역 경찰 등 당국은 ‘얼음 쓰나미’ 현장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유하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