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스벅’ 한정판 컵 때문에 몸싸움하는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타벅스 중국 한정판 ‘고양이발 컵’

중국에서 한정 출시된 ‘고양이발 컵’을 구매하려는 인파가 매장 밖으로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지난 26일 오전 판매 개시된 일명 ‘고양이발 컵’은 올해 스타벅스 중국 측이 봄 시즌 한정판으로 출시한 제품이다.

매년 이 시기 스타벅스 측은 벚꽃을 테마로 한 다양한 한정판 상품을 출고해오고 있다. 올해 한정판으로 출시된 해당 제품은 컵 내부에 고양이 발 모형의 유리 모형이 제작, 이중 유리 형태라는 특징이다.

문제는 해당 제품 출고 소식이 온라인과 SNS 등을 통해 공개된 직후,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 소재 일부 대형 매장 밖에는 한정판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밤을 세우는 ‘텐트족’이 등장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특히 베이징 소재 일부 대형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몰린 고객들 사이에 몸싸움이 발생, 공안국 관계자가 출동하는 등 소란이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베이징 소재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단 2잔 남은 해당 유리잔을 구매하기 위해 몰린 남성 고객 4명이 매장 계산대 앞에서 큰 소리로 다투는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사건 현장에서 이들의 싸움을 제지하려 했던 또 다른 남성 고객 2명까지 이들의 쌍방 폭행 사건에 연루,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현장에 있었던 일행들이 촬영한 영상물이 온라인 상에 공유된 상태다.

영상 속 남성 고객들은 한정판 유리컵은 한 손에 든 채 해당 제품을 다른 고객에게 빼앗기지 않으려고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상하이 소재 또 다른 매장에서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밤을 세운 여성 고객 2명이 매장 개점과 동시에 뛰어 들어오면서 진열대 위의 제품을 파손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매장에서는 이날 개점 직후 모든 한정판 제품이 파손, 매장 외부 벽면에 ‘고양이발 컵 매진, 재고없음’이라는 내용의 안내문을 부착했다.

이날 스타벅스 측은 중국 내 운영 중인 매장마다 최소 2~3잔부터 최대 60~70잔까지 해당 제품을 공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 같은 한정판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가 199위안(약 3만 4000원)의 해당 제품 정가는 온라인 sns 등을 통해 600위안(약 11만 원) 이상의 고가로 암거래되고 있는 형국이다.

상하이에 거주하는 중국인 오 씨는 “고양이발 컵이 판매 개시된 아침 일찍 상하이 인근 매장 여러 곳을 찾았으나 이미 다 팔려나갔다는 것만 확인하고 발 길을 돌렸다”면서 “하지만 온라인과 SNS 상에서 해당 제품을 되파는 이들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온라인에서 암거래 형식으로 판매 중이었던 고양이발 컵을 399위안(약 6만 8000원)에 구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상에서 해당 한정판 유리컵을 구매했다는 중국인 권 씨는 “평소 자주 이용하는 웨이보(微博)에 ‘고양이발 컵’ 구매를 원한다는 글을 게재한 직후 한 남성으로부터 제품 구매 여부를 묻는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그로부터 550위안(약 8만 5000원)에 한정판 고양이발 컵을 구매했다”고 했다.



한편 현재 해당 고양이발 컵은 중국의 유명 온라인 유통 업체 타오바오(淘宝) 등에 입점한 개인 상점에서 600~700위안 대에 암거래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